> 중국 > 경제일반

'중국 新경제' 품은 홍콩증시, 매력적인 투자처로 부상

중국 기술주 복귀에 최대 5570억 달러 유입 전망
6월 항셍지수 상승세, 하락장 이후 반등세 전환 유력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16:35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홍콩 증시의 잇따른 '대어급 기술 기업'의 상장으로 증시 전반에 활력이 넘치고 있다. 특히 홍콩 증시는 저평가된 밸류에이션과 함께 최근 투심 활성화에 따른 상승 기류에 매력적인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는 모습이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제프리스 & 컴퍼니(Jefferies & Company)는 '미국에 상장된 중국 31개 기업이 홍콩 증시에 2차 상장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라며  '중국 기술주의 홍콩 복귀가 현실화되면 최대 5570억 달러(약 674조원)의 자금이 홍콩 증시에 유입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 들어 중국 자금도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다. 증시 정보플랫폼 윈드(Wind)에 따르면, 올해 6월 15일 기준 남하자금(南下資金·홍콩에 유입된 중국 투자금) 누적 유입규모는 2845억 홍콩 달러(약 44조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증시 전문가들은 '신경제 기업'들의 잇단 홍콩 상륙에 홍콩 증시가 기술 기업의 유력자본 조달처가 되는 동시에 장기 투자 전략을 고수하는 투자자들의 주요 투자 대상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자본 상륙, 홍콩 증시 장기 투자처로 각광  

"홍콩 증시는 글로벌 증시 중 가장 저평가된 '늪지'와 같다."

지난 해 투자자들 사이에서 퍼진 홍콩 증시에 대한 '저평가론'이다. 중국 매체들은 이른바 '저평가론'에 대해 낮은 밸류에이션을 지닌 부동산주 및 금융주의 홍콩 증시 내 비중이 높은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하지만 최근 중국 기술주의 홍콩 2차 상장 움직임은 '반전의 기회'를 제공 할 것으로 관측된다.

홍콩 거래소 측은 중국 IT 기업 및 소비재 기업의 '홍콩 등판'이 증시 구조에 변화를 가져오는 동시에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콩 거래소의 2차 상장 조건을 충족시키는 기업은 바이두(百度), 하오웨이라이(好未來), 59퉁청(58同城), 모모(陌陌), 신랑(新浪), 씨트립(攜程) 등 업체가 거론된다.

팡밍(龐溟) 화싱(華興)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신경제 기업의 홍콩증시의 시총 비중은 최근 2년 이래 26%까지 상승했다'라며 '향후 5년후 신경제 종목의 시총 비율은 30%~35%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망했다. 

중국 자본의 상륙도 홍콩 증시에 청신호다. 6월까지 누적 남하자금(南下資金·홍콩에 유입된 중국 투자금) 유입규모는 2845억 홍콩 달러로, 이미 지난 해 전체 규모(2493억 홍콩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홍콩 증시에 유입되는 '차이나머니'는 크게 3가지로 분류된다. 광파(光發)증권에 따르면, 남하자금은 개인 투자자들의 해외 증시 투자금, 보험사, 자산운용사의 자금으로 구성된다. 모두 장기적 투자 성향을 지닌 자본으로 꼽힌다.

이와 관련해 광파증권은 '중국 본토 투자자들은 금리 인하에 따른 수익률 저하로 대체 투자처로서 홍콩증시의 우량주를 선택했다'라며 '중국 투자자들은 단기간 변동성에 대해선 크게 개의치 않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광정헝성(廣證恒生)증권은 '항셍지수의 대폭락 이후에는 반등에 따른 투자 기회가 존재해왔다'라며 향후 홍콩 증시의 강세장 전환을 예상했다. 이 기관은 또 '과거 홍콩 증시의 폭락장 사례를 보면 항셍지수는 저점을 찍은 이후 1년간 평균 60.1%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5월 항셍지수는 홍콩 보안법, 미중 신냉전 등 외부 리스크 요인에 6.82% 하락했지만 6월 들어 6.54%(18일 기준) 상승하면서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다.  

알리바바(阿裏巴巴·09988), 메이퇀(美團·03690), 샤오미(小米·01810)의 항셍지수 편입 가능성도 호재다. 광파(光發)증권은 '오는 9월 이들 종목 편입될 것이 유력하고, 항셍 지수는 추가 상승 동력을 얻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항셍지수(Hang Seng Index)는 홍콩 거래소에서 종목 중 규모 및 유동성면에서 가장 큰 50개 종목을 시가 총액 가중 평균으로 산출한 것이다. 현재 텐센트홀딩스(騰訊控股)와 AIA생명(友邦保險)이 10%를 상회하는 지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양대 종목으로 꼽힌다.

징둥의 홍콩 상장 기념식[사진=바이두]

한편 알리바바가 지난 2019년 홍콩 2차 상장을 한 이후 미국에 상장된 종목들의 홍콩 복귀가 이어지고 있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징둥(09618.HK)은 지난 18일 발행가 226 홍콩달러로 정식으로 상장됐다. 총 주식발행 규모는 1억 3300만 주로, 조달된 자금규모는 297억 7100만 홍콩달러에 달한다.  첫 거래일에 5% 이상 오르는 등 강세를 보였고, 징둥은 3.54% 상승세로 장을 마감했다. 징둥의 시총 규모는 7277억 홍콩달러로(18일 기준) 알리바바,텐센트,메이퇀에 이어 4번째이다.

앞서 게임 업체 왕이(網易∙넷이즈· 09999.HK)도 발행가 123 홍콩달러로 지난 11일 정식 상장했다. 이번 IPO로 200억 홍콩 달러를 조달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