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폼페이오-양제츠 회담, 홍콩보안법 묵인-미국 대두 수입 '맞교환' 이뤄지나

양국 하와이서 보안법 두고 논의 전망
중국의 카드'미국 대두 수입 확대' 유력

  • 기사입력 : 2020년06월16일 11:27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코로나 사태, 홍콩 보안법을 두고 미·중 양국의 첨예한 갈등에 따른 '신냉전' 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17일 예정된 양국 고위급 관료의 회담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양국이 이번 회담을 통해 갈등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오는 17일 하와이에서 대면 협상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각 국 매체들도 이번 회담에 대해 잇달아 보도를 전하면서 뜨거운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13일 로이터(Reuters) 통신도 이번 고위급 회담을 통해 각종 첨예한 현안을 두고 미·중 양국이 경색된 관계를 해소를 시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랑스 국영라디오 방송 RFI는 중국이 폼페이오 장관을 '인류 공공의 적'이라고 지칭했지만 돌연 하와이에서 회담을 제안하면서 어떤 논의가 오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전했다.

그동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티베트, 남중국해, 대만 및 홍콩 문제를 두고 신랄한 화법으로 중국의 행태를 직접적으로 비판해왔다. 이에 맞서 중국도 관영매체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 대해 날선 표현으로 흠집을 내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런 상황에서 외신들의 초점은 △누가 회담을 적극적으로 제의했는지 여부 △양국 회담 논의 내용으로 쏠리고 있다.

프랑스 국영라디오 방송 RFI는 이번 회담 의제가 홍콩 보안법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미국은 이미 중국 당국의 갑작스러운 홍콩 보안법 제정에 대해 엄격한 제제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콩 매체 명보(明报)도 양국 고위급 회담이 홍콩 보안법과 관련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篪)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지난 1월부터 3차례에 걸쳐 유선 통화를 통해 긴밀히 연락을 취해왔다. 앞서 양국 통상 갈등이 고조됐던 2019년에도 두 사람은 별도의 협의를 진행한 바 있다.

명보는 '중국측이 이번 회담을 적극적으로 추진했을 가능성이 크다'라며 '핵심 의제는 홍콩 보안법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중국측이 이번 회담을 통해 보안법 제정을 철회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봤다.

중국은 이번 회담에서도 무역 담판에서 내놓았던 '카드'를 사용할 것으로 유력시된다. 명보에 따르면, 중국이 무역협상에서 미국 상품 구매를 확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대두 수입 확대를 해법으로 제시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 매체는 '중국측의 대두 구매 확대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층인 '팜 벨트'(중서부 농업지대)의 표심을 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미국의 제제 입장을 선회하는데 조력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