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하와이 회담, 중국 "미중 관계 회복 노력, 대만∙홍콩 간섭 중단 촉구"

양제츠 "미중 합작은 양국이 취할 유일한 선택"
중국 '대만,홍콩,신장위구르 문제 개입 중단' 촉구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5:25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시작으로 무역과 홍콩·대만 문제 등에 이르는 전방위적 갈등을 빚어온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고위급 회담을 열었다.

양국은 이번 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의 공동 인식을 성실히 이행하고,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중국 측은 대만, 홍콩, 신장(新疆) 등에 관련한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하며, 미국 측에 간섭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6~17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비공개로 만났다"면서 "양국은 미·중 관계와 공통 관심사인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교환했고, 양측은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회담은 건설적인 대화였다"면서 "양측은 행동을 취해 양국 정상의 공동 인식을 성실히 이행하며, 지속적인 접촉과 소통을 이어가는 것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회담에서는 중미 관계 발전을 위한 기본적인 노력을 비롯해 대만, 홍콩,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등과 관련한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펑파이신문(澎湃新聞) 등 다수의 현지 매체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한 내용을 공개하는 것으로 회담 관련 추가 내용을 소개했다.

자오 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치국원은 "중미 관계는 협력하면 양쪽에 이익이 되고, 다투면 모두가 상처를 입는다(合則兩利,鬥則俱傷)"면서 "합작은 중미 양국이 취해야 할 유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측은 양국이 충돌과 대항이 없는 관계, 상호존중과 상생협력의 관계를 이루기를 희망하며, 자주 주권의 안정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미국과 공동 노력에 나설 것"이라면서 "미국과 중국은 서로 마주보고 함께 나아가, 협조∙합작∙안정의 관계를 회복하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만 문제와 관련해서 양 정치국원은 "세계에는 단 하나의 중국이 존재하며, 대만은 중국에서 떼어낼 수 없는 일부분"이라면서 "중국은 자국의 핵심 이익을 지키겠다는 결심과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해, 신중히 대만 문제를 처리해줄 것을 미국측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문제와 관련해서도 중국 측은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치국원은 "홍콩 국가보안법 입법 및 홍콩 내 집행 기구 설치는 중국의 내정"이라면서 "중국측은 홍콩국가보안법 입법에 대한 결심에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 측은 미국과 주요 7개국(G7)이 홍콩 문제에 간섭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미국은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고 홍콩에 대한 어떤 개입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문제와 관련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구르 인권정책법'에 서명한 것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치국원은 "미국 측은 중국 정부의 반테러 및 사회안정 노력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반테러 문제에 이중적 잣대를 들이대며 신장 문제를 이용해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