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문대통령, 6월항쟁 33주년 맞아 박종철 열사에 헌화…'평등경제' 과제도 제시

6·10기념식 최초로 민주화 유공자에 훈장 수여
"더 많은, 더 큰, 더 다양한 민주주의 향해가야"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13:25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10민주항쟁 33주년인 10일 현직 대통령 최초로 박종철 열사에게 헌화하며 민주주의 수호 의지를 표명했다. 국민들의 피와 땀으로 일군 민주화를 넘어 평등한 경제를 실현해 더 큰 민주주의로 향하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에서 열린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기념식이 열린 곳은 권위주의 시대 고문과 인권 탄압의 현장이었던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이다.

현직 대통령이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2007년 20주년 기념식의 노무현 대통령이 최초였고,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서울광장에서 열린 30주년 행사 이후 3년 만에 다시 기념식을 찾았다. 문 대통령의 두 번째 기념식 참석은 6·10민주항쟁일을 국가기념일로 확립하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볼 수 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photo@newspim.com

◆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주의 역사 기억하는 공간 될 것"

문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민주주의 발전 유공자 12명에게 국민훈장 모란상을 친수했다. 전태열 열사의 어머니인 고 이소선 여사,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인 고 박정기 씨,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를 포함해 고 조영래·지학순·조철현 등 민주화 유공자에게 직접 훈장을 전달했다.

정부가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훈장을 수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훈장을 받은 이들을 모두 언급한 뒤 "이름 그 자체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이며 엄혹했던 독재시대 국민의 울타리가 되어주셨던 분들"이라며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종료 이후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사망한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을 찾아 헌화했다. 현직 대통령 중에는 최초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민주주의 정신과 인권존중 정신을 미래 세대에 전승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는 민주인권기념관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남영동 대공분실에 대해서는 "죽음 같은 고통과 치욕적인 고문을 견뎌낸 민주인사들이 독재와 폭력의 공간을 민주화 투쟁의 공간으로 바꿔냈다"며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는 6·10민주항쟁을 비롯한 한국 민주주의 발전사를 짚어보며 민주주의의 미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제시한 과제는 '평등한 경제를 구현하는 일상의 민주주의'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자유와 평등의 두 날개로 날아오른다"며 "지속가능하고 보다 평등한 경제는 제도의 민주주의를 넘어 우리가 반드시 성취해야 할 실질적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 과거 잘못된 공권력 반성 의미서 경찰청장 참석

그는 "소수여도 존중받아야 하고, 소외된 곳을 끊임없이 돌아볼 때 민주주의는 제대로 작동한다"며 "우리는 마음껏 이익을 추구할 자유가 있지만 남의 몫을 빼앗을 자유는 갖고 있지 않다"고 부연했다. 민주주의는 특정계층이 아닌 모두가 잘 사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장치라는 철학이 담긴 표현이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제도를 넘어 우리의 삶 속에서 스며들어야 한다"며 "가정과 직장에서의 민주주의야말로 더욱 성숙한 민주주의다. 일상에서 민주주의를 체험하고 반복될 때 민주주의는 끊임없이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의 민주주의는 결코 후퇴할 수 없다. 우리는 이제 더 많은 민주주의, 더 큰 민주주의, 더 다양한 민주주의를 향해가야 한다"며 "정부는 일상의 민주주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념식은 '꽃이 피었다'라는 슬로건 아래 열렸다.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의 맥을 이어 대통령 직선제를 국민의 힘으로 쟁취한 승리의 역사를 꽃의 이미지로 형상화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기념식 참석자는 민주화운동 단체 대표, 민주주의 발전 유공자 유족, 4부요인, 주요 정당 대표, 경찰청장 등이다. 현직 경찰청장이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과거 잘못된 공권력에 대한 반성의 의미다. 경찰 의장대는 기념식 전체 의전을 수행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참석자 수는 70여명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행정안전부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에 참석을 자제하도록 협조와 양해를 구하고, 모든 참석자에게 질병관리본부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