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美 고용 호조에 달러화 상승‥주간 1.4% 하락

  • 기사입력 : 2020년06월06일 06:05
  • 최종수정 : 2020년06월06일 0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고용시장이 예상 밖으로 크게 개선됐다는 소식에 달러화가 상승했다. 다만 미국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달러화 상승을 제한하며 달러는 3주 연속 하락했다.

5일(현지시간) 6개 바스켓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가 0.30% 상승한 96.97에 거래됐다. 달러 인덱스는 한 주간 1.42%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1.1290달러로 유로화가 달러화 대비 0.41% 하락했다. 유로화는 한 주간 1.65% 상승하며 3주 연속 올랐다. 달러/엔 환율은 109.59엔으로 엔화가 달러화에 0.40% 내렸다.

미 노동부는 5월 비농업 부문의 일자리가 250만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의 800만개 일자리 감소 전망에서 크게 벗어났다. 20%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던 실업률은 13.3%로 집계됐다. 지난 4월 실업률 14.7% 보다 낮아졌다.

지난 3월 중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내려졌던 봉쇄 조치가 해제되고 경제 활동의 단계적 재개방이 시작되면서 미국 경제는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 이날 발표된 고용 지표는 5월 소비자신뢰지수와 제조업 및 서비스업에서도 반등이 확인된 후 나온 것으로 미국 경제 회복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마누라이프 자산운용의 척 톰스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로이터통신에 "일자리 수가 기대 이상으로 증가했다"며 "시장의 반응에는 수익률 곡선 스티프닝과 미국 경제의 가파른 회복 등 달러화 상승 기대감이 반영됐다"고 전했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의 가능성과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은 달러화 상승을 제한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5월 일자리 증가가 반복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존핸콕인베스트먼트의 투자전략 공동 대표인 매트 미스킨은 "이번 보고서는 훌륭했지만 이미 다수의 좋은 소식들은 가격에 반영됐다"며 "향후 경기 회복에 대한 전망과 기대는 여기서부터 높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더 좋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호주 달러 환율은 0.6968달러로 미 달러 대비 0.39% 상승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1.2668달러로 파운드화가 달러에 0.59% 올랐다. 

미국 달러화 [출처=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