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달러화 베어마켓 온다' 월가 경고, 무슨 일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08:43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월가 투자은행(IB) 업계가 달러화에 대한 비관론을 쏟아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경기 침체에 상승 탄력을 받았던 달러화가 급반전을 보일 것이라는 경고다.

실제로 이날 달러화는 5거래일 연속 하락했고, 유로화가 달러화에 대해 7일째 상승해 2013년 이후 최장기 오름세를 연출했다.

미 달러화와 유로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3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골드만 삭스와 씨티그룹, JP모간과 도이체방크 등 IB 업체들이 일제히 달러화 약세 전망을 쏟아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 심리를 일정 부분 냉각시켰고, 이 때문에 달러화는 최근 상승 모멘텀을 잃었다.

이날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0.4% 가량 하락한 97.31에 거래됐다. 이는 3월 초 이후 3개월래 최저치에 해당한다.

특히 미 달러화는 호주 달러화에 대해 1월래 최저치로 밀렸고, 유로화와 파운드화에 대해서도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장중 유로/달러 환율은 1.1193달러까지 올랐다. 유로화가 달러화에 대해 11주간 최고치를 나타낸 셈이다.

이 밖에 달러화는 중국 위안화를 포함한 이머징마켓 통화에 대해서도 뚜렷한 약세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월가의 전략가들은 하반기로 이동하면서 달러화가 더욱 가파른 하락 압박을 받게 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골드만 삭스는 달러화의 하락에 베팅하는 숏 포지션을 구축하고 나섰다. 경제 활동이 재개되면서 달러화 투자 수요가 위축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골드만 삭스는 보고서에서 "달러화의 추세적인 하락을 장담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경제 봉쇄 완화와 코로나19 확산 둔화, 여기에 EU의 7500억유로(8341억달러) 규모 코로나바이러스 회복 기금에 대한 기대 등 달러화 하락을 부추기는 요인이 상당수"라고 강조했다.

JP모간도 최근 보고서에서 봉쇄 완화와 주요국 경제의 회복 조짐이 달러화 '팔자'를 자극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더 이상 달러화 강세 의견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JP모간은 전했다.

도이체방크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보고서에서 은행은 "연초 이후 미국 국채 수익률이 가파르게 떨어졌지만 달러화는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며 "하지만 기류 변화가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BNP 파리바의 다이넬 카지브 외환 전략 헤드는 FT와 인터뷰에서 "연방준비제도(Fed)의 제로금리 정책으로 인해 달러화의 투자 매력이 한풀 꺾였다"며 "달러화는 과매수 상태에 해당하고, 이 때문에 큰 폭의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밖에 씨티그룹의 캘빈 체 전략가도 달러화의 장기 하락 트렌드를 예고했다. 글로벌 경제가 바닥을 찍고 회복 수순으로 접어들 경우 달러화가 베어마켓에 진입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미국 연준의 제로금리 정책이 일정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 경제 성장률이 신흥국에 뒤쳐질 가능성도 달러화에 하락 압박 요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다만, 유럽중앙은행(ECB)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이 변수로 남아있다는 지적이다. BMO의 스티븐 갈로 외환 전략 헤드는 CNBC와 인터뷰에서 "팬데믹 긴급자산매입프로그램(PEPP)의 규모가 시장의 기대치에 못 미칠 경우 유로화가 약세로 전환하면서 달러화를 밀어올리는 시나리오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