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부실 회계 이어 이번엔 '안성 쉼터'…윤미향 향하는 검찰 칼끝

정의연 사무실, 안성 쉼터 등 세 차례 압수수색
정의연·정대협 회계 담당자 소환 조사까지

  • 기사입력 : 2020년06월05일 16:59
  • 최종수정 : 2020년06월05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실 회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안성 힐링센터'까지 압수수색하면서 정의연 대표를 지낸 윤 의원 주요 혐의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윤 의원에 대한 검찰의 압박 수위가 높아진 만큼 피의자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5일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 힐링센터(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와 경기 안성시 신건지동에 있는 힐링센터 건설사 금호스틸하우스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윤 의원과 정의연에 대한 검찰 수사는 크게 3가지 갈래로 나뉜다. 힐링센터 고가 매입 의혹(횡령 및 배임 혐의 등), 기부금·국고보조금 부실 회계 했다는 의혹(횡령 및 배임 혐의 등), 후원금을 개인 계좌로 모금했다는 의혹(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등) 등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회의장 선출을 위한 투표를 하고 있다. 2020.06.05 leehs@newspim.com

이날 힐링센터와 건설사 압수수색은 윤 의원이 힐링센터를 고가로 매입해 저가로 판매했다는 의혹에 대한 것으로, 부실 회계 및 기부금 관련 의혹에 이어 검찰이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전방위 수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이미 횡령 및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달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압수물 분석과 함께 윤 의원의 개인 금융계좌 분석도 진행하는 등 정의연의 자금 흐름 전반을 파악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의연 관계자 등 참고인 조사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지난달 26일과 28일에는 정의연 회계 담당자 B씨를 두 차례 소환 조사했으며, 지난 1일엔 정대협 회계를 총괄했던 C씨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네 차례의 참고인 조사는 모두 조서를 작성하지 않은 채, 면담 형식으로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아직 회계 장부나 계좌를 하나하나 보면서 조사에 들어가진 못했고 총괄적인 부분만 물어봤다"며 "어제 조사도 각 사업들 내용과 목적 등 지난번 조사와 비슷한 내용들"이라고 전했다.

검찰이 아직 구체적인 혐의 입증 단계까지는 가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계속된 압수수색과 참고인 조사 등으로 압박의 수위를 높이면서 윤 의원 소환 일정에 관심이 모아진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는 만큼 윤 의원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나온다.

윤 의원도 검찰 소환 통보에 자발적으로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제21대 국회 첫 임시회가 열리면서 윤 의원은 불체포특권을 지니게 됐다. 다만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받고 있는 주요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면서도 "(검찰 조사를) 피할 생각은 없으며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