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검찰, 정의연 안성쉼터·매각 건설사 전격 압수수색

지난달 20일, 21일에 이은 세번째 압수수색...수사 박차

  • 기사입력 : 2020년06월05일 15:02
  • 최종수정 : 2020년06월05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실 회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의연이 운영한 '안성 힐링센터(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안성 힐링센터를 지어 판매한 건설업체도 압수수색했다.

5일 정의연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날 오전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 힐링센터 건물과 경기 안성시 신건지동에 있는 힐링센터 건설사 금호스틸하우스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특히 금호스틸하우스 압수수색을 통해 PC와 회계 장부 등 안성 힐링센터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압수수색이 진행됐는데, 힐링센터에 관계인이 없어서 건물 비밀번호를 알려줬다"며 "이미 팔린 건물이라 정의연 물건도 없어서 별도로 변호인 입회가 필요없을 것 같다고 판단해 따로 변호인이 동행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금호스틸하우스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오전 중에 끝났다"며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했다"고 전했다.

서울서부지검.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2020.06.05 kmkim@newspim.com

힐링센터는 정의연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쉼터로 사용하기 위해 설립한 곳이다. 정의연은 2013년 이곳을 금호스틸하우스 측으로부터 시세보다 비싼 값(7억5000만원)에 샀다가 이후 헐값(4억2000만원)에 되팔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정의연과 정의연 대표를 지낸 윤 의원 등은 업무상 배임 및 횡령 의혹으로 고발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지난달 26일과 28일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두 차례 소환 조사했다. 지난 1일엔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를 총괄했던 B씨를, 4일엔 또 다른 정대협 회계 담당자 C씨도 불러 조사를 벌였다.

이번 정의연 사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지난달 7일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이 불투명하다는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정의연과 윤 의원의 후원금 및 국고보조금 부실 회계와 사적 유용 의혹, 안성 힐링센터 관련 의혹, 개인 계좌로 후원금을 모집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다.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 의원 등을 횡령과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다.

침묵하던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고, 잘못이 있으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도 "정대협과 정의연이 이룬 성과와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폄훼와 왜곡은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도 3일 열린 수요시위에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국민 여러분이 기대하는 조직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차분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