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국회 개원 이어 원구성도…與 "국회법 지키는 원칙대로"

21대 국회, 개원…통합당, 본회의장 입장했으나 의장단 표결 참여 안해
김태년 "8일 상임위원장 선출 법정시한…법 지키는 원칙 유지한다"

  • 기사입력 : 2020년06월05일 13:09
  • 최종수정 : 2020년06월05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개원에 이어 원구성도 국회법 시한을 넘기지 않겠다고 엄포를 놨다. 민주당은 상임위원장 선출 법정시한인 오는 8일까지 원구성을 마친다는 입장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 본회의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법상 오늘 국회의장단을 선출하고 사흘 뒤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게 돼 있다. 민주당은 법을 지키는 원칙을 유지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05 leehs@newspim.com

김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의장단 선출로 일하는 국회로 가는 첫 걸음을 내딛었다"며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서 벗어나 새로운 국회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미래통합당과) 협의를 거듭했지만 상임위원장 문제와 자의적 법 해석으로 국회의장 선출에는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민주당은 좌고우면 하지 않고 다음 걸음을 내딛겠다"고 했다. 

그는 "일정대로 상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며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시급하다. 미래통합당과는 당장 오늘부터 최대한 협상하고 처리하겠다"고 했다. 

그는 "국정운영을 논의하는 대화의 길은 언제나 열려있다. 하지만 야당이 과거 관행대로 법을 준수하지 않으면 원칙대로 하겠다"며 "이제 원구성 협상의 공은 미래통합당에게 넘어갔다"고 으름장을 놨다. 

그는 "무엇이 국민의 뜻을 따르는 길인지 유념해달라"며 "통합당이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