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김종인과 연일 각 세우는 장제원…"물질적 자유? 속물적 개념"

"자유의 가치를 너무 천박한 가치로 평가절하한 것"
"내부의 말할 자유도 시비나 잡음으로 치부하지 말아야"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0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3선·부산 사상구)이 연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김 위원장의 발언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반대 의견을 내고 있는 것이다.

장 의원은 김 위원장이 지난 3일 언급한 '물질적 자유'에 대해 "속물적"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장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종인 비대위워장께서 '물질적 자유'가 우리가 추구해야 할 자유의 가치라고 말했다"며 "전 세계 자유주의를 표방하고 있는 모든 정당들이 숭고하게 지켜왔던 자유의 가치를 너무도 천박한 가치로 평가절하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leehs@newspim.com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통합당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강연자로 나서 "물질적 자유의 극대화가 정치의 궁극적 목표"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물질적 자유의 예로 '빵을 살 수 있는 자유'를 들었고, 일각에서는 이를 기본소득 도입 군불 때기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장 의원은 "속물적 개념인 '물질적 자유'가 우리가 추구해야 할 자유의 가치라고 생각하니 서글프기까지 하다"며 "오늘날 자유에 대한 위협은 빵을 살 능력조차 없는 절대 빈곤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청년세대 혹은 서민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자유는 경제적 자유와 기회를 더욱 확대해 얻어지는 '자조와 자력으로 빵을 살 능력에 기반하는 진짜 자유'"라면서 "세계 모든 선진국이 과감한 규제완화에 나서고 우리가 과거 수년 동안 끊임없이 규제 완화를 주장했던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살아가는 이 시대는 규제 권력의 통제와 침해가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더 정확한 진단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기본소득 도입 논의와 관련해서도 "이론적으로만 보면 복지에 대한 관리비가 필요하지 않고 근로의욕도 높여줄 수 있는, 시도해 볼만한 복지정책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기존 복지체계의 구조조정과 증세 문제가 반드시 함께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비대위가 어떻게 설계해 선보일지 기대를 갖고 기다려 보겠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공부모임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03 leehs@newspim.com

장 의원은 연일 김 위원장의 발언에 반기를 들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의 '탈(脫)보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수'라는 단어를 쓰지 말자는 김 위원장의 뜻에는 "보수의 핵심 가치는 자유와 공정, 책임이다. 소중한 가치마저 부정하며 보수라는 단어에 화풀이 해서는 안 된다"며 "정당은 지향점이 뚜렷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또 김 위원장과 통합당 의원들 간 첫 상견례 자리였던 지난 2일 의원총회에서 김 위원장이 "앞으로 불만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 다소 떨어지더라도 너무 시비걸지 말고 협력해달라"고 당부한 데 대해서도 "독선적 리더십과 비민주적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도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자유의 영역은 또 있다"며 "진영 전체주의에 사로잡힌 집권 세력에 의해 침해되고 있는 '소신을 가질 자유', '말할 자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도깨비 방망이를 가지고 있으니 기다리라는 식의 김종인 비대위의 권위적인 모습으로 '말할 자유'와 '소신을 가질 자유'를 억압하는 민주당을 비판할 수 있겠느냐"면서 "우리가 내부의 말할 자유를 시비나 잡음으로 치부하며 충분히 관용하지 않는다면 그런 반자유를 막을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