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한은 마이너스 성장 전망에 은행권 리스크 관리 강화

한은, 경제성장률 -0.2%로 하향 조정
은행, 대출 증가 및 연체율 상승세 전환
"기존 한계기업, 구조조정 강도 세질 것"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16:2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한국은행이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을 마이너스로 전망함에 따라, 시중은행들의 리스크 관리가 강화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여신의 부실 가능성을 보다 꼼꼼히 살피겠다는 방침이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전일 올해 경제성장률 수정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한은의 마이너스 성장 전망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주열 총재는 "비관 시나리오 하에서는 마이너스 폭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을 전하기도 했다.

주요 시중은행 사옥 [사진=각 사]

이에 은행들도 리스크 관리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경제가 악화되면 가계 및 기업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져서다. 

국내 은행들은 코로나19 지원을 위해 올 들어 대출까지 대폭 늘렸다. 그 결과 지난달 말 은행의 대출잔액(한국은행 기준, 정책모기지론 포함)이 1844조9029억원으로 전월 말 대비 32조7028억원(1.8%)이나 증가했다. 코로나19가 국내에 본격화되기 전인 1월 말보다 75조3651억원(4.3%) 늘어난 수치다.

건전성 악화 신호도 이미 나타났다. 지난달 말 주요 시중은행 4곳의 대출 연체율이 전달 말 대비 0.01%포인트에서 0.03%포인트 오른 것이다. 올 들어 이들 4곳의 연체율이 모두 오른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 앞서 국내 은행의 대출 연체율은 2007년 이후 지속적으로 낮아져 지난 3월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한은이 마이너스 성장을 예고했다. 늘어난 가계 및 기업 대출은 결국 부실로 돌아올 것이 확실하다"며 "은행들이 정부 요구에 따라 대출을 줄일 수는 없으니 내부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은행들도 그 동안 리스크 관리 전략, 조직 등을 만들며 코로나19로 인한 건전성 관리 대응책을 분주히 마련해왔다.

예컨대 신한은행은 60개 이상 지표를 일별·주별·월별로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감지시 액션 플랜에 따라 모든 부서들이 움직이도록 위기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코로나19 지원에 가장 활발히 앞장선 IBK기업은행은 부도 현황을 매일 점검했고, 우리은행은 비상상황단계를 최고 수준으로 올리며 대응했다. 

시중은행 고위 관계자는 "하반기 경기 악화 가정 하에 기업들에 건전한 유동성을 어떻게 공급할지 준비하고 있다"며 "코로나로 어려워진 기업이 아닌, 기존 한계기업에 구조조정 강도가 세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또 감리하는 분야를 보다 세분화하고, 대응 시기를 앞당기는 준비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