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581만명…도쿄, 6월 1일부터 완화조치 확대(29일 오후 1시 32분 기준)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16:16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581만명을 넘었다. 사망자 수는 36만여명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29일 오후 1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각각 581만3919명, 36만146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72만1750명 ▲브라질 43만8238명 ▲러시아 37만9051명 ▲영국 27만508명 ▲스페인 23만7906명 ▲이탈리아 23만1732명 ▲프랑스 18만6364명 ▲독일 18만2196명 ▲인도 16만5799명 ▲터키 16만979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0만1617명 ▲영국 3만7919명 ▲이탈리아 3만3142명 ▲프랑스 2만8665명 ▲스페인 2만7119명▲브라질 2만6754명 ▲벨기에 9388명 ▲멕시코 9044명 ▲독일 8470명 ▲이란 7627명 ▲캐나다 6982명 등이다.

미국의 주별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뉴욕타임스(NYT)가 집계한 동부시간 29일 0시 6분(한국시간 29일 오후 1시 6분) 기준 ▲뉴욕 37만1559명(이하 사망 2만9438명) ▲뉴저지 15만7815명(1만1401명) ▲일리노이 11만6128명(5225명) ▲캘리포니아 10만4060명(4042명) ▲매사추세츠 9만4895명(6640명) ▲펜실베이니아 7만4312명(5397명) ▲텍사스 6만768명(1618명) ▲미시간 5만5944명(5372명) ▲플로리다 5만3277명(2363명) ▲메릴랜드 5만334명(2428명) 등이다.

◆ 트럼프, 美10만여명 사망 뒤늦게 애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만명 이상으로 늘어난 것에 대해 뒤늦게 애도를 표시했다. 

전날 오후 사망자가 10만명을 넘겼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았고 한 국가의 대통령이 이를 외면했다는 여론의 비판에 처해지자 하루가 지나서야 뒤늦게 반응을 보인 것이다. 중국 책임론도 다시 거론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pandemic·대유행)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가 10만명이라는 슬픈 이정표에 도달했다"며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모든 가족과 친구들에게 나는 이 훌륭한 사람들이 상징한 모든 것에 대한 진심 어린 연민과 사랑을 전하고 싶다. 신의 은총이 당신과 함께하길!"이라고 썼다.

이어짓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서 온 매우 나쁜 선물인 코로나바이러스는 전 세계적으로 계속 확산하고 있다"며 "나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오는 11월 대선에서 맞붙게 되는 민주당 대선 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사망자들의 가족들을 향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그는 "우리 역사에는 너무 암울하고 비통한 순간이라 우리 각자의 가슴속에 슬픔으로 영원히 남게 되는 때가 있다"며 "오늘이 그런 순간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10만명이 이 이 바이러스에 목숨을 잃었다"면서 "슬퍼하고 있는 이들에게 나는 삼가 조의를 표한다. 국가가 당신과 함께 슬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日도쿄, 내달 1일부터 완화조치 확대

일본 도쿄가 오는 6월 1일부터 휴업용청 완화조치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29일 NHK방송이 보도했다.

도쿄도가 오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2단계 완화조치는 영화관과 상업시설 외에 전시장, 호텔 등도 영업재개 대상에 포함한다. 생필품 이외의 소매점도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

도쿄도는 코로나19 긴급사태선언 해지 후 지난 26일 0시부터 휴업요청을 단계적으로 완화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1단계 조치는 도서관과 미술관 등 일부 시설의 영업 재개와 오후 8시까지 영업이 허용됐던 음식점은 밤 10시까지 시간을 늘렸다.

다만 일본 내 신규 확진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여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NHK는 본래 도쿄도가 오는 30일부터 2단계 완화조치 시행을 검토했지만 전날부터 도쿄 내 확진자가 3일 연속 10명대를 기록하는 등 증가 추세를 보여 이번 주말까지는 외출 자제 등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도쿄도의 2단계 완화조치 결정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완화 다음 단계를 시행하기에는 너무 이르고, 자칫 신규 확진 사례를 키울 수 있다는 지적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