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5.18 민주화운동 40주년…'메이투데이'로 보는 그날의 기억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7:03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기 위한 전시 '메이투데이(MaytoDay)'의 서울전시 '민주주의의 봄'이 오는 6월 3일부터 7월 5일까지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의 기획엔 독일 출신의 세계적인 기획자 우테 메타 바우어가 참여했다. 역대 광주비엔날레에 출품된 작품들을 재조명하고 당대의 아카이브 자료들과 판화 작품들을 전시해 1980년 5월 이후 40년이 흐른 현 시점에서 광주의 그 날을 재조명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8일 온라인 간담회를 가진 독일 출신의 기획자 우테 메타 바우어 2020.05.28 89hklee@newspim.com

28일 우테 메타 바우어는 온라인으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코로나19 사태로 한국을 찾지 못한 우테 메타 바우어는 싱가포르에서 이번 전시를 소개하게 됐다. 우테 메타 바우어는 이번 전시에 대해 "2층 공간에는 광주민주화 운동의 성공과 이후에 미친 영향을 소개한다. 아울러 아카이브적으로 작업하는 노순택, 오형근의 작업으로 우리가 더 보여줘야 할 역사가 있고, 민주주의가 연결된 게 아니라 진행 중임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3층 전시는 과거로 돌아가는 기억을 다양한 세대의 작가가 보여준다. 민중미술작가뿐만 아니라 동시대 작가들이 보여준 사진과 언론에 비친 이미지를 병치해 2층 공간보다 어둡고 작품이 바닥에 떠있는 것처럼 구성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노순택 작가와 '망각기계' 2020.05.28 89hklee@newspim.com

노순택 작가는 '망각기계'라는 작품으로 5.18 민주화 운동이 세월에 따라 기억되는 모습을 표현한다. 이 작품은 2012년 제 9회 광주비엔날레 '라운드테이블'에서 소개된 것으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망한 이들이 묻힌 광주 옛 묘역에 놓인 영정사진을 작가가 다시 촬영한 이미지들이다. 2007년, 2009년, 2015년, 2016년에 찍은 영정사진은 시간이 흐르면서 비바람에 색이 바래고 훼손됐다. 작가는 이 영정사진의 변화된 모습이 마치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사라지는 5.18민주화운동의 모습과 닮았다고 전한다.

한켠에는 망각에 대한 글도 소개돼 있다. 작가는 이 글과 색이 바랜 사진을 선별해 기억과 기념하는 과정에서 무엇이 잊히고 무엇이 기억되는지 다시 묻는다. 노 작가는 "분명히 처음에는 인물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긴 사진이었을텐데 야외에서 비바람을 맞으면서 처음 모습이 많이 사라졌다. 마치 '난 이렇게 죽었어'라고 말하는 듯하다"며 "풍화되는 과정이 마지 우리의 망각같다. 망각을 경고하는 모습일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백승우 작가는 지난 12회 광주비엔날레 '상상된경계들'(2018)에 출품한 '연상기억법(2018.9.7~11.11)'으로 관람객을 맞는다. 이 작품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군부에 잔혹한 고문과 폭행을 당한 부상자들이 치료를 받은 광주국군병원의 원내를 촬영한 사진을 신문에 프린트한 것으로 비엔날레 기간 동안 설치됐다. 전시장에는 관람객이 날짜별로 분류된 작품을 꺼내 보고 5.18민주화운동의 상황을 되새겨볼 수 있도록 작품이 설치돼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백승우 작가 2020.05.28 89hklee@newspim.com

한편 아트선재센터와 나무아트 두 장소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5개국의 작가 및 연구자 26명(팀)이 참여하며 출품작은 역 190여점에 달한다. 1995년 출범이래 12차례 개최돼온 광주비엔날레의 역대 출품작들이 우테 메타 바우어의 기획 하에 다시 대중과 만나게 된다. 

최근 코로나19의 펜데믹 현상으로 한국과 대만, 독일, 아르헨티나에서 5월부터 6월에 걸쳐 동시에 개최하고자 했으나 당초의 계획을 조정해 진행하게 됐다. 황 치엔훙 타이베이예술대학 조교수가 기획을 맡은 타이베이의 전시 '오-월 공감:민주중적 증류'는 예정대로 지난 1일 개막해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최빛나 큐레이터가 기획, 광주시민학교의 형식과 내용을 차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광주시간'은 일정을 변경해 7월 3일부터 9월 27일까지 쾰른의 세계 예술 아카데미에서 열린다. 부에노스아이레스(아르헨티나)에서 열리기로 한 '미래의 신화'는 현지 코로나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추이를 지켜보고 일정을 재조정할 예정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