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2020 양회] 비상시기 '특별한 양회', 과거와 다른 4대 변화

코로나19 사태에 개최일·회기·회의 규모 축소
미중 신냉전, 홍콩 보안법 등 다양한 국제 이슈
5G, 인터넷 생방송 기술 활용한 '비대면 방식'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28일 제13기 3차회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식을 가지며 8일간의 일정을 마무리 지었다. 

무엇보다 올해 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이례적 사태를 맞이해 사상 최초로 개최 일정이 연기되고 회기가 축소되면서 '특수 양회'로 불려졌다. 올해 양회는 규모는 축소됐지만 무역전쟁,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대만 독립, 디커플링(탈동조화) 등 미중 관계를 둘러싼 다양한 이슈가 논의되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많은 조명을 받았다. 과거 양회와는 차별화됐던 4대 포인트를 짚어보고 이를 통해 '특별했던' 올해 양회를 재조명해본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5월 2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협 전국위원회 전체회의 개막식이 열렸다.

◆ 언제? '개최일 42년만에 최초 연기'

올해 양회는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1978년 개혁개방 이후 처음으로 개최가 연기됐다.

본래 양회는 매년 3월 초에 개최된다. 올해의 경우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은 3월 3일, 전인대는 3월 5일에 시작해 15일 폐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올해 양회는 기존의 관례를 깨고 정협 제13기 3차 전체 회의 개막과 함께 두달 이상 늦춰진 5월 21일에 시작됐다.

◆ 얼마나? '회기 8일로 단축, 회의 규모도 축소'

개최 기간도 축소됐다. 올해 양회는 본래 예정보다 3일 축소된 8일에 걸쳐 진행되면서, 역대 가장 짧은 기간 개최된 양회라는 기록을 남겼다. 일정 축소와 함께 전체회의를 비롯한 각종 소규모 회의 개최 횟수도 줄어들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5월 21일 정협 제13기 3차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쓴 참가자들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2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식에서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구체적인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무엇을? '미중 갈등, 홍콩보안법' 이슈도 다양화

올해 양회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포스트코로나' 대규모 경제부양책을 비롯해 미중 갈등, 홍콩 국가보안법,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 등 다양한 국제 이슈가 논의됐다.

매년 양회를 통해 발표하는 한 해의 경제성장률은 올해 사상 최초로 공개하지 않았다. 올해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과 세계 경제·무역 환경을 둘러싼 거대한 불확실성 탓에 경제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사상 최초로 경제성장률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다.

미중 양국 관계와 관련해서는 신냉전 국면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대만과 홍콩 문제에 대한 미국의 간섭은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울러 '하나의 독립' 원칙 하의 대만 독립 불허 의사도 거듭 밝혔다.

무엇보다 올해의 최대 이슈는 홍콩 국가보안법이었다. 중국 당국은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제13기 3차 전체회의를 열고 홍콩국가보안법 표결을 강행해 통과시켰다. 이번 표결에는 전인대 대표단 2885명이 참여했으며, 찬성 2878표, 반대 1표, 기권은 6명이었다. 

[윈난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5월 19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5G 기술을 이용해 원격으로 윈난(雲南)성 남부 시솽판나(西雙版納) 부근 지눠족(基諾族) 전인대 대표를 인터뷰하고 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5월 27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기자회견장에서 천칭샤(陳清霞) 정협 위원이 인터넷 동영상 방식으로 매체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어떻게? '5G' 기술 활용한 '비대면 양회'

이번 양회는 코로나19 사태 여파에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과 인터넷 생방송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언택트) 양회'로 진행됐다. 

24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기자회견을 비롯해 전인대 대표 및 정협 위원 인터뷰 등은 모두 인터넷을 활용한 화상을 통해 진행됐다. 미중 관계 악화에 따른 기술 분야의 디커플링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신성장동력인 신형인프라를 대표하는 5G 기술의 발전상을 과시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5G와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해 다른 장소에 있는 두 사람들이 한 장소에서 대화하는 것처럼 보이는 인터뷰 영상을 구현해 눈길을 끌었다. 

신화통신 기자는 양회 개막 전인 19일 윈난(雲南)성 남부 시솽판나(西雙版納) 부근 지눠족(基諾族) 뤄아잉(羅阿英) 전인대 대표와 원격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신화통신 기자는 베이징에서, 전인대 대표는 윈난에서 촬영을 했다. 뤄 대표는 홀로그램으로 영상에 등장했고, 기자와 악수를 하고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매우 자연스럽게 연출됐다. 이날 뤄 전인대 대표는 지눠족이 탈(脫)빈곤 시도를 통해 새로운 지역 사회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