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국립현대미술관, 지역 미술관과 협력…순회 전시 및 아카이빙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09:0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지역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미술관 지원을 위한 '2020년 지역미술관 협력망사업'을 6월부터 진행한다.

'2020년 지역미술관 협력망사업'은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을 지역 공립미술관에 순회해 선보이는 전시 사업과, 지역미술관 협력 사업으로 나뉜다. 올해는 특히 지역미술관 협력 사업으로 2019년 시작된 아카이브 구축 지원 규모를 확대하며, 지역미술관 신진작가 지원 사업이 새롭게 추진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대전시립미술관 출품작, 안톤 비도클, 공산주희 혁명은 태양 때문에 일어났다(스틸 이미지), 2015, 단채널 비디오,컬러, 사운드, 33분 36초.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2020.05.28 89hklee@newspim.com

2020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로는 대전시립미술관, 전북도립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각각 소장품 전시를 선보인다. 먼저 대전시립미술관에서는 '이것에 대하여' 전이 6월 2일부터 7월 26일까지 개최된다. 안톤 비도클, 질 아이요, 요제프 보이스, 이방 르 보젝 등 서구 현대미술의 예술적 실험정신을 살펴볼 수 있는 대표 소장품 42점을 선보인다.

두 번째로 전북도립미술관에서 '갤러리 0 제로' 전이 6월 19일부터 8월 2일까지 개최된다. 김창열, 김병기, 이우환, 임옥상, 양지앙 그룹 등 국내·외 작가 33명의 작품 33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장소와 공간성 개념, 운율과 리듬감, 가족 등 사회 구성원들 사이의 관계 등 소장품을 크게 3가지 특징으로 나누어 구성된다. 관람객의 능동적인 작품 감상 및 체험을 위해 관람객이 직접 작품을 제작하고 전시할 수 있는 공간인 '갤러리 0존'이 마련된다.

세 번째로 광주시립미술관에서는 이응노, 서세옥, 정재호 등 한국화 소장품을 중심으로 한 '이끼돼지'전(가제)이 10월 22일부터 12월 6일까지 열린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대전시립미술관 출품작, 질 아이요, 폭풍우 속의 킬리만자로, 1991, 캔버스에 유채, 156×197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2020.05.28 89hklee@newspim.com

지역미술관 신진작가 지원사업은, 지역 공립미술관에서 해당 지역에서 활동 중인 신진작가에 대한 전시를 할 경우 그 미술관에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모를 통해 5개 이상 지역미술관을 선정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미술관 아카이브 구축 지원사업은 지역에 기록물 관리사(아키비스트)를 파견해 인력 및 전문성 부족으로 산재돼 있는 미술 기록물에 대한 컨설팅, 아카이브 구축 및 담당자 교육 등을 진행한다. 두 사업 모두 시·도·군·구에 위치한 지역 공립 등록미술관을 대상으로 6월 중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은 2019년부터 전국 공·사립미술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중요 소장품 보존처리 지원과 보존교육 프로그램을 올해도 적극 추진한다. 이 사업은 미술작품 복원보존 분야 전문인력과 재원 마련이 어려운 지역 미술계의 큰 호응 속에 진행되고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2020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 사업 확대로 지역 미술관과 더욱 공고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협력 사업을 통해 국립현대미술관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지역미술관에 공유하고 지역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