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홍콩 시민 수천명, 中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경찰 최루탄 강경 대응

  • 기사입력 : 2020년05월24일 16:41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이하 '홍콩 보안법')을 제정하겠다고 하자 수천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 나와 반대 시위를 했다. 홍콩 경찰은 수차례 최루탄을 쏘고 시위 참여자들을 체포하는 등 강경하게 맞섰다.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행진 시위를 하고 있다. 2020.05.24 [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수천명의 시민들이 쇼핑지구 코즈웨이베이에서 중국 정부의 홍콩 보안법 제정 방침에 항의했다. 

시위자들은 "하늘은 중국 공산당을 파괴할 것이다"(heaven will destroy Chinese Communist Party)란 피켓을 들며 이스트 포인트 도로를 따라 완차이 지구로 행진했다. 이중에는 미국 성조기를 들고 있는 시위자들도 있었으며 일부는 진압경찰들을 향해 욕설을 뱉었다. 시위대는 "홍콩 독립이 유일한 길"(Hong Kong Independence. The only way)라고 외치며 행진을 이어갔다. 

이에 홍콩 경찰이 첫 최루탄을 발포한 것은 이날 오후 1시 24분께. 경찰들은 차량 이동이 통제된 헤네시 도로 인근에 위치한 소고 백화점 밖에서 시위대 해산을 요구하며 최루탄을 발포했고 시위대는 "홍콩을 해방하라. 우리 시대의 혁명"(Liberate Hong Kong. Revolution of our time.)이라고 외쳤다. 

로이터통신이 촬영한 현장 사진들에는 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고무탄을 쏘고, 물대포 차량까지 동원한 모습이담겼다.

홍콩 진압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고무탄을 발사하고 있다. 2020.05.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행진 시위에 참여한 홍콩 민주화 시위의 주역인 조슈아 웡(黃之鋒)은 자신이 중국 정부가 직접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의 표적이 될 수 있지만 홍콩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서 계속 싸우겠다며 "나는 중국 정부가 이 법안을 발표했을 때 우리가 반격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시위자 탕 씨는 중국-일본 관계에 대한 고등학교 대학시험 역사 문제를 취소하고 친중 성향 의원들이 입법회 위원회를 장악하는 등 홍콩 정부의 억압이 나날이 커져가고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을지 모르지만 그래도 결과와 상관없이 우리는 맞서 싸워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날 민주화 시위 유명 운동가인 탐 탁치(Tam Tak-chi)가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불법 집회를 이끌었다는 혐의에서다. 현재 홍콩은 코로나19(COVID-19) 사태 대응으로 8명 이상의 집합을 금지하고 있는데 보건 관련 집회는 예외 대상이다. 탐은 "이는 보건 관련 집회여서 집합 금지령에서 예외사항이다. 여기에 간호사 분들도 있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체포됐다. 

홍콩 보안법은 이틀전인 지난 22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개막식에서 제안된 법안으로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을 처벌하고 홍콩에 국가보안법 집행 기관 설립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일국양제(하나의 국가, 두 개의 체제)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 아니냐란 비판이 일고 있다.

홍콩 의회인 입법회를 거치지 않고 중국 중앙 정부가 직접 해당 법안을 제정하는 것이 약속 위반이라는 것이다.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도 같은 이유에서 대규모 반중 시위가 일었다. 

일국양제는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다. 이는 지난 1984년 영국과 중국이 합의한 내용으로 영국이 홍콩 주권을 반환하는 대신 중국은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허용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이에 따라 홍콩은 주권이 반환된 1997년부터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은 자치권을 누릴 수 있다. 입법회는 오는 27일 홍콩 보안법 심의에 들어간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