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용수 할머니, 오늘 기자회견...'정의연 의혹' 윤미향 참석할까

25일 대구서 기자회견 개최
윤미향, 의혹 커진 후 일체의 입장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5월25일 06:0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5일 0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불투명한 회계 처리 및 경기 안성 쉼터 등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처음으로 문제를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내고 21대 국회에 입성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참석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정가의 이목이 쏠린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2020.03.11 alwaysame@newspim.com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의 내용과 소회를 밝힐 예정이다.

윤미향 당선인은 지난 19일 대구로 내려가 이 할머니를 직접 찾아 사죄의 뜻을 밝혔으나 관계 회복에 이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게 "조만간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때 대구에 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은 불투명한 회계 처리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처우 문제를 제기한 이 할머니의 첫 기자회견 직후에는 언론을 통해 적극 해명했으나 의혹이 커진 이후에는 일체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초선 당선인들의 국회 공식일정과 민주당 일정에 전혀 참석하지 않고 있고, 기자들의 연락에도 응답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는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지만, 당 내에서는 "정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당 내에서 윤 당선인이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할머니와의 관계도 회복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 관련 각종 의혹을 당 차원에서 조사할 '윤미향 TF'를 꾸렸다. 곽상도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전방위적으로 공세에 나설 태세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