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 압수수색…윤미향 주소지

'윤미향 위장 전입 논란' 있던 쉼터...길원옥 할머니 거주 중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16:2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검찰이 부실 회계 의혹 등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정의연 관련 고발 사건이 서울서부지검으로 병합되자마자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검찰은 구체적인 혐의 등은 밝히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회계부정 의혹과 안성 위안부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입구에 '여성인권운동가 故 김복동 1주기 추모전 나비의 꿈' 포스터가 붙어 있다. 2020.05.19 dlsgur9757@newspim.com

마포 쉼터는 정의연 대표를 맡았던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주소지로 등록돼 있는 곳이기도 하다. 윤 당선인은 실거주지가 아닌 이 쉼터에 주소지를 두고 있어 위장 전입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정의연 측은 "2017년 4월 이순덕 할머니 사망 이후 '고인과 동거하고 있는 친족이거나 사망 장소를 관리하는 사람 등이 사망 신고가 가능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됐다"며 "(당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만의 주소가 쉼터로 돼있어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주소지 이전에 대해 논의했고 쉼터 소장은 국민임대주택 거주자로서 주소를 이전할 수 없는 이유로 윤 전 대표가 주소를 이전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정의연은 또 마포 쉼터를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 안성시에 또 다른 쉼터를 조성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시세보다 비싼 값에 쉼터를 매입해 최근 손해를 보고 팔았고, 별다른 쓰임새가 없음에도 기부금을 안성 쉼터 운영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애초 염두에 뒀던 (서울 마포구 성산동)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인근 공간을 매입하고자 했으나 10억원으로는 박물관 인근은 물론 서울 시내에서 마땅한 공간을 찾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현재 마포 쉼터엔 길원옥 할머니 1명이 생활하고 있다. 비공개 시설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활공동체로 만들어진 이 쉼터는 명성교회로부터 할머니들 사망시까지 무상임대로 지원받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다시 할머니들의 주거 공간까지 압수수색에 나선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핵심 자료가 있기 때문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정의연뿐만 아니라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을 밝혀낼 수 있는 자료가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검찰은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는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각종 회계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틀 연속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면서 조만간 윤 당선인을 비롯한 정의연 관계자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지난 7일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이 불투명 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정의연 측이 회계 장부를 조작해 기부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취지의 각종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1일 활빈단이 윤 당선인을 횡령 및 사기 혐의로 고발한데 이어 다른 시민단체들도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횡령 및 배임 혐의 등으로 잇달아 고발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