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와 유가, 홍콩발 미중 갈등 고조에 급락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8:4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2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한층 격화되면서 22일 글로벌 마켓에서 안전자산 수요가 급증, 세계증시와 국제유가가 급락하고 있다.

유럽증시 초반 영국·프랑스·독일 지수는 모두 1.5% 이상 급락하고 있으며,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0.5% 가까이 내리며 뉴욕증시의 하락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2.7% 하락 마감했으며, 홍콩 항셍지수는 5% 이상 급락하며 7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본 닛케이 지수도 0.8% 내렸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22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코로나19(COVID-19) 발원과 관련해 미국이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며 양국 간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22일(현지시간) 개막한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국회 격)에서 '홍콩판 국가보안법' 제정 초안이 발의됐다.

지난해부터 지속된 홍콩의 대규모 민주화 시위를 진압하는데 실패하자 중국 정부가 직접 보안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용에 대해서는 "모른다"면서도, "만약 그런 일이 실현되면(법제화 되면) 우리는 매우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9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도 이날 하락하고 있지만, 이 지수는 주간 기준으로 2.5% 가량 상승할 전망이다. 전 세계 각국의 경기부양이 지속되면서 미중 갈등 고조라는 악재를 상쇄하고 있다.

도이체방크의 짐 리드 전략가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처한 현재의 글로벌 마켓이 지난해보다 미중 갈등이라는 악재를 더욱 의연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중 관계 악화는 더욱 고질적인 양상으로 변해가고 있지만, 중앙은행들의 대규모 유동성 투입이 시장에 에너지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드 전략가는 지난 12주 동안에만 주요10개국(G10) 중앙은행들의 대차대조표가 4조5000억달러 확대됐는데, 이는 2008년 9월부터 2012년까지 약 3년 반에 걸쳐 확대된 규모와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도 각국의 경기부양 조치가 이어졌다. 일본은행은 22일 임시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중소기업에 약 2800억달러 규모의 자금 조달을 지원하기 위한 금융기관 무이자 자금 공급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한 인도 중앙은행은 이날 올해 들어 두 번째 금리인하에 나섰다.

다만 중국 정부가 이날 전인대에서 1990년 이후 처음으로 연간 경제성장률 목표를 제시하지 않은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여파가 장기화될 것이라는 신호로 작용했다.

이에 따라 안전자산 수요가 증가하며 국제유가는 급락하고 국채 가격과 미달러가 상승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배럴당 34달러41센트로 4.58%,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32달러8센트로 5.42% 각각 하락 중이다.

반면 대표적 안전자산인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가격과 반대)이 4bp(1bp=0.01%포인트) 하락했으며 미달러가 상승 랠리를 펼치고 있다.

외환시장에서는 중국 위안화가 달러당 7.15위안으로 근 3주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가치가 절하됐다. 유로도 미달러 대비 0.4% 하락 중이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22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