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익숙한 것들과 결별하겠다" 통합당 당선자들, 결의문 낭독

통합당, 21~22일 이틀간 당선인 연찬회 개최
"김종인 비대위…내년 4월 재·보궐 선거까지"
통합당·한국당, 29일까지 합당키로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5:58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미래통합당이 당 지도부 체제와 미래한국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한 결론을 도출하는 등 성공리에 당선인 연찬회(워크숍)를 마쳤다.

통합당은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때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꾸리기로 합의했다. 또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오는 29일까지 통합하기로 결정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당선자 워크숍이 열리고 있다. 2020.05.21 leehs@newspim.com

통합당 당선인들은 22일 국회 본청 앞에서 이틀 간의 연찬회를 마친 뒤 결의문을 낭독했다.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틀 간 국민들이 원하는 모습이 무엇인지,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이 무엇인지에 대해 84명의 당선인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쟁했다"며 "진정성 없는 변화와 혁신은 오히려 과거로서의 회기일 뿐이다.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변화와 혁신은 우리들만의 공허한 외침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이어 "하루아침에 믿어달라고 말씀드리지 않겠다. 당장 내일부터 다른 모습을 보일거라는 섣부르고 무책임한 약속도 드리지 않겠다"면서 "차근차근 꾸준히 바꿔나가겠다. 당선자 총회에서 뜻을 모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가 그 변화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177석 집권 여당의 독주와 오만을 견제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국민과 통합당 뿐"이라며 "언제나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서 싸우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고 정책과 법으로 실현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통합당은 이제까지 익숙했던 것들과 결별을 선언하려고 한다"며 "익숙했던 관습과 고정관념을 깨부수겠다. 오직 국민 눈높이에 맞는 실용정당, 대안정당을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연찬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05.21 kilroy023@newspim.com

◆ 통합당, 내년 4월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미래한국당과 합당키로

통합당은 이날 오전 당 지도부 체제에 대한 열띤 토론 끝에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구성키로 했다. 임기는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때까지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김종인 박사를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결정했다"며 "오전 내내 여러 가지 토론이 있었지만, 압도적으로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김종인) 비대위가 정식으로 출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만약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당의 제안을 수용한다면, 김종인 비대위는 내년 4월에 열리는 재·보궐 선거까지 공천권을 쥔 채 당 혁신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특히 김 내정자가 그간 강조해온 '30·40 기수론'을 현실화하며 당 개혁 작업에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하나?' 토론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0.04.24 kilroy023@newspim.com

통합당은 오는 29일까지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통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당초 양당은 통합 시점에 대해 의견이 갈린 모습을 보였지만, 6월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극적으로 합의했다.

통합당은 지난 21일 입장문을 통해 "통합당은 조건 없이 오는 29일까지 미래한국당과 반드시 통합한다"며 "통합을 위한 전국위원회 개최를 즉시 준비한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양당의 합당은 최대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때 해야한다'는 의견을 고수했다.

그러나 지난 21일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은 조찬모임을 통해 '통합당과 29일까지 합당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사무처 당직자들 역시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한 전당대회를 반대한다며 당무를 전면 거부했다.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당선인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의원총회에 전달했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한다"고 의결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