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2020 양회] '정책 훈풍' 올라탈 유망섹터,소비재·기계설비·헬스케어株

소비재 업종, 양회서 나온 내수진작 방안 수혜 관측
헬스케어, 의료 인프라 확충 기조에 실적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16:46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21일 본격적 일정에 돌입하면서 정책 수혜가 기대되는 섹터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초은국제증권(招銀國際·CMB International Securities), 화서(華西)증권 등 기관들은 기계,선택소비재, 필수소비재, 교육,자동차, 온라인 섹터를 유망 업종으로 꼽았다. 이중 소비재 업종은 양회에서 내놓은 내수 진작 방안의 직접적인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증권사가 지목한 유망 섹터와 종목을 짚어본다.

◆소비재 섹터, '포스트 양회' 승자로 지목

초은국제증권은 당국이 양회에서 소비 진작을 위한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면서 소비재 섹터가 양회 종료 후 최대 수혜 업종이 될 것으로 봤다. 필수·선택 소비재, 유통, 외식을 포함한 광범위한 내수 관련 상장사의 주가가 양회 정책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점쳤다.

맥주 업체 칭다오피주(青島啤酒·00168.HK)는 조업 재개 후 4월부터 판매 회복세를 보이면서 시장 점유율도 상승하고 있다. 또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한 꾸준한 실적 성장세 및 제품 가격 인상 등 요인으로 인해 유망 소비재 종목으로 지목됐다.

[사진=셔터스톡]

외식업체 하이디라오(海底撈·06862.HK)는 노동절 연휴 기간 중 뚜렷한 실적 향상을 실현했고, 가격 인상으로 원가 상승 부담을 해소했다는 점이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토종 운동용품 업체 리닝(李宁·02331.HK)은 최근 중국내 국산품 열풍과 함께 탄탄한 브랜드 인지도,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2분기 실적 개선이 되는 종목으로 꼽혔다.

◆헬스케어 섹터, 의료 인프라 및 코로나 백신 개발 이슈로 주목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양회에선 의료 기기 확충 및 백신 개발 등 헬스케어 관련 이슈가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이중 의료기기 업체들은 정부의 의료 인프라 확충에 따른 수혜 기업으로 거론된다.

중국 최대 의료기기업체 마이루이이랴오(邁瑞醫療·300760)는 1분기 실적면에서 방역용품 수요 급증에 두 자릿 수 성장세를 나타냈다. 1분기 매출 및 순이익은 각각 21.39%, 30.58% 늘어난 47억 4100만 위안, 13억 1300만위안을 기록했다.

[사진=셔터스톡]

백신 분야에선 화란성우(華蘭生物·002007),창춘가오신(長春高新·000661)이 유망주로 이름을 올렸다. 화란성우의 백신 자회사 화란백신(華蘭疫苗)은 독감 백신분야에서 압도적인 경쟁우위를 갖춘 업체로 평가된다. 최근 3년간 독감 백신 접종 건수가 늘어나는 추세인데다 코로나 사태로 예방 접종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이 유력시된다.

창춘가오신(長春高新)은 올해 수두 백신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선두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다른 주력 상품인 성장호르몬 제품은 코로나 사태 종식 단계에서 꾸준한 판매 성장이 기대되는 품목으로 꼽힌다. 현재 성장 호르몬은 아동의 성장 촉진에 이용될 뿐만 아니라 안티에이징 의료 분야에도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시진핑 주석이 지난 4월 20일 산시성 시찰 중 생방송 전자상거래 스튜디오를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스핌 신화사]

◆생방송 전자상거래 등 온라인 섹터, 중국 지도부 '관심 사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4월 산시(陝西)성을 시찰 중 현지 농산품 전자상거래 스튜디오를 방문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시 주석은 생방송 스튜디오에서 '생방송 전자상거래 채널이 농산물 유통 분야에서 큰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산시성 생방송 전자상거래 업체 참관 후 타오바오(淘寶) 등 생방송 플랫폼에서 농산물 판매는 폭발적으로 급증했다.

알리바바(BABA.US) 등 생방송 유통 채널을 운영중인 전자상거래 업체는 향후 생방송 플랫폼을 지원하는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성장 동력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에 따르면, 올해 생방송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는 9610억 위안(약165조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셔터스톡]

◆기계설비 섹터, 인프라 훈풍 올라타

기계 설비 섹터는 양회발(發) '1순위 수혜 업종'으로 꼽힌다. 중국 최대 중장비 업체인 싼이중공은 섹터 대장주로 추천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인프라 건설 경기 회복에 따른 중장비 수요 급증에 실적 확대가 기대된다.

또 다른 유망주로 꼽히는 기계부품업체 헝리예야(恒立液壓 601100)의 실적은 굴삭기 수요 확대에 따른 유압 실린더 및 유압펌프 주문 폭증에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지난 2019년 유압펌프 분야 매출은 동기 대비 142.6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매출 및 순이익은 각각 28.57%, 54.93% 증가한 54억 1400만 위안, 12억 9600만 위안에 달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