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재난지원금 최대 수혜 편의점 3사 매출 '껑충'...쏠림현상 우려도

백화점·대형마트 매출, 일제히 감소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07:0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08: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정부가 전 국민에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지정에 따라 유통업계의 표정이 엇갈린다.

긴급재난기금이 풀린 지 1주일이 지난 시점에서 매출 추이를 살펴본 결과 지원금 사용 유무에 따라 '쏠림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기 때문.

전국 매장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편의점 업계는 특수를 맞아 미소가 가득하다. 코로나19 재확산 분위기 속에서도 '집객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

반면 사용처에서 제외된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같은 기간 매출이 역신장하면서 울상을 짓고 있다.

◆재난지원금 최대 수혜업종은 편의점...3사 모두 매출 '껑충'

21일 업계에 따르면 재난지원금 지급 첫날인 13일부터 19일까지 1주일간 유통 기업 중 가장 큰 수혜를 누린 곳은 편의점 업계였다.

정부가 대기업 직영점이 아니면 개별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경우 매출액이 10억원 초과 여부와 관계 없이 사용을 허가했기 때문. 이로써 95% 이상의 편의점 대부분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게 됐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백화점·대형마트·편의점 매출 증감률 추이. [자료= 각사]2020.05.21 nrd8120@newspim.com

실제 GS25가 지난 13~19일까지 1주일간 주요 품목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축산물과 신선식품 등 먹거리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13개 주요 품목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78% 급증했다.

특히 고기를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 국산 우육은 전년 대비 312%나 매출이 치솟았고 수입 우육은 172%, 수입육 146.9%씩 신장했다.

대표적인 장보기 품목인 식품류 매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채소류는 68.2%, 두부·나물은 60%, 국산 과일은 55.4%, 식용유·참기름 36.8%, 냉동 간편식품 33%, 냉장 간편식품 13.7% 순으로 높았다. 와인을 구매하는 고객들도 전년 대비 36.3% 늘었고 소주도 18.5% 증가했다.

CU 역시 같은 기간 주요 품목의 매출이 평균 36% 늘었다. 대형마트나 슈퍼마켓에서 구매하는 상품의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이를 테면 와인이 98.5%로 가장 많이 팔려나갔다. 뒤를 이어 식재료가 40.3%로 매출 상위 2위를 기록했고 애완용품 37.1%, 조리면 35.3%, 샐러드 32.7%, 조미료류 24.3% 등의 순이었다. 생필품인 홈·주방용품도 18.3%나 매출이 늘었다.

세븐일레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주요 품목은 평균 22% 매출이 신장했다. 세븐일레븐에서는 백화점이나 화장품 가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남성 화장품(38.9%)이 해당 기간 동안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확인됐다. 면도기와 쌀·잡곡을 찾는 고객도 각각 35.9%, 34.9% 늘었다.

편의점이 지원금 사용처로 각광받는 것은 집이나 회사에서 가까운 근거리 쇼핑채널인데다 대형마트를 대체할 정도로 식재료와 생필품 등 상품 경쟁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표 위쪽)와 사용 제한 업종(아래쪽) 현황. [자료=행정안전부]2020.05.20 nrd8120@newspim.com

◆백화점·대형마트 매출은 일제히 감소...쏠림현상 우려

반대로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소비심리 위축에 사용처 제외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일제히 실적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 기간 백화점 매출은 내려앉았다. 롯데백화점의 매출은 15% 역신장했다. 해외 명품과 가전제품이 각각 2%, 4% 증가한 것을 제외하고는 여성패션(-24%), 남성패션(-11%) 등 대부분의 카테고리에서 매출이 감소했다.

현대백화점은 7% 떨어졌다. 해외 패션 품목에서 28.8%나 매출이 신장했지만, 여성패션(-15.4%), 잡화(-18.5%), 남성패션(-9.6%) 등에서 판매가 줄어 전체 실적이 추락했다. 신세계백화점는 -2.8% 감소했다. 명품 카테고리의 판매(35.5%↑)가 크게 늘면서 그나마 낙폭을 줄였다.

대형마트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롯데마트는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줄었고 이마트는 주요 품목의 평균 매출이 4%가량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점포을 방문하는 고객이 감소하면서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며 "식재료나 생필품에 대한 수요가 편의점 등으로 집중되면 대형마트나 백화점 식품관을 찾는 고객 수는 그만큼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안타까워 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