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비대면 진료로 코로나 2차 대유행 대비…차질 없이 준비할 것"

"의료진 건강과 의료 접근권 보호 위한 것 이상도 이하도 아냐"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6:04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1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청와대는 19일 대한의사협회가 반대 입장을 나타낸 비대면 의료(원격진료)에 대해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대면 진료는 의료진의 건강과 환자의 의료 접근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전날 의협은 회원들에게 코로나19 유행으로 정부가 2월 말부터 한시 허용한 전화 상담과 처방을 중단하라고 권고했다. 의협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빌미로 원격진료,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의협의 입장에 대해서는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정부는 비대면 의료를 차질 없이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비대면 의료와 관련한 정부 정책은 부처별로 나오는 메시지에 따른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주도권을 갖고 조율할 방침이다. 비대면 진료가 코로나19라는 특수상황에 한정된 조치라는 점을 강조하는 측면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