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콘텐츠산업 수출액 10조원 돌파…방송·애니메이션 증가율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0:07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10: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우리나라의 콘텐츠산업 수출액이 지난해 10조원을 돌파했다. 매출액은 애니메이션을 제외한 전 산업이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9.1% 성장한 119조원을 기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콘텐츠산업 통계조사' 결과(2018년 기준)를 19일 발표했다. '콘텐츠산업 통계조사'는 국가승인통계로, 콘텐츠산업 분류에 근거해 11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방송,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에 대한 통계정보를 체계적으로 제공한다.

조사에 따르면 2018년도 기준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5.6% 증가한 119조6066억원으로 집계됐다.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소폭 감소한 애니메이션 산업을 제외한 전 산업에서 증가했다. 방송(9.5%), 만화(8.9%), 게임(8.7%) 부문에서 매출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콘텐츠진흥원 홍릉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게임인재원교육생에게 '게임산업의 이해와 게임인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2019.12.04 starzooboo@newspim.com

매출액 규모는 출판산업이 20조9538억원으로 가장 컸다. 방송(19조7622억원), 광고(17조2119억원), 지식정보(16조2910억원), 게임(14조2902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전년 대비 9.1% 증가한 96억1504만달러(약 10조5000억원)로, 국내 전 산업 수출액이 전년 대비 5.4% 증가한 것과 비교해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수출액은 방송(32.0%), 애니메이션(20.5%) 부문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또한 2018년도 수입액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12억1977만달러로, 무역수지는 83억9527만달러의 흑자를 나타내면서 전년 무역수지 흑자(76억1009만달러)를 상회했다.

수출액 규모는 게임산업이 64억1149만달러로 가장 컸다. 캐릭터(7억4514만달러), 지식정보(6억3388만달러), 음악(5억6424만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한류의 영향으로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연평균 16.2%씩 높은 성장률을 유지했다.

2018년도 국내 콘텐츠산업 종사자 수는 전년 대비 약 3.5% 증가한 66만7437명으로 전년 대비 약 2만2000여개, 최근 5년간 약 5만1000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사자 수는 광고(10.6%) 부분이 크게 증가했고 음악 산업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이번 통계조사는 문체부가 9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애니메이션,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2개 기관(영화진흥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실시한 영화, 방송 산업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집계한 것이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