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두산중공업, 연말까지 유휴인력 400명 휴업 추진

연말까지 7개월 간…평균 임금 70% 지급

  • 기사입력 : 2020년05월18일 15:57
  • 최종수정 : 2020년05월18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두산중공업이 약 400명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휴업에 돌입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휴업 규모와 대상을 정해 이날 당사자들에게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휴업 대상자들은 오는 21일부터 연말까지 약 7개월 간 휴업에 들어간다. 이 기간동안 휴업자는 평균 임금의 70%을 지급받는다.

동대문 두산타워 [사진=두산 제공]

이번 휴업은 전 부문의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조업에 지장이 없는 수준에서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 등을 위해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검토해 왔으며 2차 명예퇴직 결과를 보고 규모를 결정할 계획임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지난 15일 명예퇴직 신청을 마감했다. 신청 규모는 전체 대상자 6000여명 중 100여명 선으로 알려졌다.

앞선 1차 명예퇴직에서는 신청자가 650명이었다.

두산그룹은 지난달 말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며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