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위기의 두산중공업, 2달 만에 추가 명예퇴직 시행

만 45세 이상 대상…1차 신청자 미달해 추가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05월08일 18:17
  • 최종수정 : 2020년05월10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두산중공업이 2개월 만에 추가 명예퇴직 시행에 나섰다.

두산중공업은 8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추가 명예퇴직을 시행한다는 공고문을 게시했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 2월20일부터 3월4일까지 명예퇴직 신청을 받은 바 있다.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1100여명 수준의 인력감축을 목표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이 제작한 신한울 원전 1호기용 발전 터빈 [사진=두산중공업]

하지만 신청자가 600여명 수준에 그쳐 추가 명예퇴직 실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은 신청자에게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월급과 위로금 5000만원(20년차 이상)을 지급할 예정이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