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WHO 총회 코로나19 발원지 놓고 美-中 격돌 예고

  • 기사입력 : 2020년05월18일 04:0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8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 열리는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바이러스의 발원지를 놓고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예상된다.

트럼프 행정부가 연일 중국 때리기의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오는 18~19일로 예정된 WHO 총회에서 중국을 향해 국제 사회의 비난이 쏟아질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17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이번 WHO 총회에서 코로나19 발원지를 둘러싼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초기 대응을 둘러싼 논란과 대만의 참석 여부 등 두 가지 사안이 총회 개최 이전부터 핵심 쟁점으로 자리잡았다는 것.

미국은 이번 총회에서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중국을 지목, 책임론을 부각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앞서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번졌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거대한 근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투명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공개했다면 바이러스가 전세계로 확산되지 않았을 수 있었고, 전파가 이뤄졌다 해도 대응이 한결 매끄러웠을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이와 함께 중국이 바이러스의 사람 간 감염 가능성을 은폐해 팬데믹을 초래했다는 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주장이다. 그는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말해 전세계를 긴장시켰다.

중국이 미국 측의 주장에 강하게 반박하는 가운데 이번 총회에서 유럽과 호주 등 동맹국 역시 중국 압박에 가세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대만의 총회 참석 여부도 뜨거운 쟁점이다. 미국과 동맹국들은 바이러스에 성공적으로 대처한 것으로 평가받는 대만에 옵저버로 참여할 것을 주장하고 있지만 중국의 반대로 인해 실제 참여 여부가 불투명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의 미국 기술을 이용한 반도체 칩 구매를 사실상 차단하는 등 코로나19 피해를 앞세워 무역 전면전을 재개할 움직임이다. 

이와 함께 미국은 WHO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중국에 편향적인 행보를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WHO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고, 지난 16일 중국이 부담하는 만큼 지원금을 제공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미중 무역 마찰의 재점화를 포함해 굵직한 사안이 맞물린 만큼 이번 WHO 총회에 세간의 시선이 집중됐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