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종합] 김정은, 시진핑에 '구두 친서'…"코로나 방역 성공 축하"

"중국에서 이룩된 성과 우리 일처럼 기뻐" 북중 '혈맹' 과시

  • 기사입력 : 2020년05월08일 06:32
  • 최종수정 : 2020년05월09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구두 친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별도의 기사에서 "김정은 동지께서 시진핑 동지에게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업에서 성과를 이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구두 친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6월 20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기념촬영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2019.06.21.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총서기 동지가 중국 당과 인민을 영도해 전대미문의 전염병과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나가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하고 축하한다"고 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중국에서 이룩된 성과에 대해 우리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며 "총서기 동지의 현명한 영도 밑에 중국 당과 인민이 이미 이룩한 성과들을 공고히 하고 부단히 확대해 최후 승리를 이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건강을 축원하며 "역사의 온갖 시련과 도전을 이겨내며 굳게 다져진 조중(북중) 두 당사이의 관계는 날로 긴밀해지고 더욱 건전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관련 소식을 이날 신문 1면에 실었다. 단 김 위원장의 친서가 언제 전달됐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김 위원장의 이날 친서는 북중 혈맹을 강조하고 정상국가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한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1일 시 주석에게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위로전과 위로금을 보낸 바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