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불붙는 중국 전기차 시장, 테슬라 vs 중국차 주요 경쟁 모델

보조금 지급 연장으로 전기차 구매 수요 급증
노동절 연휴 기간 전기차 전시장 인산인해

  • 기사입력 : 2020년05월06일 16:50
  • 최종수정 : 2020년05월06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2018년부터 역성장을 지속한데 이어 코로나19 영향으로 완전히 얼어붙은 중국 자동차 시장에 전기차를 중심으로 뚜렷한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중국증권보 등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5월1일~5일까지 이어진 노동절 연휴 기간 전기차 구매 수요가 눈에 띄게 늘어났다. 통상 전기차 시장의 비수기인 5월 판매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연장 및 확대 정책 덕분으로 풀이된다.

중국증권보 기자는 연휴 기간 베이징 일대 주요 전기차 전시장을 둘러본 결과 상당수 매장이 방문 고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고 소개했다. 샤오펑자동차(小鵬) 시승센터 담당자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보통 5월에 차를 사는 사람이 많지 않다. 올해는 좀 특수한 상황인데, 전염병 사태가 진정되면서 전시장에서 차를 보는 사람, 차를 사는 사람이 크게 늘어났다. 오늘만 해도 나 혼자서 20~30팀의 고객을 응대했다"라고 밝혔다.

베이징 화마오센터(華貿中心)에 위치한 테슬라 전시장도 시승을 원하는 고객이 긴 줄을 서고 대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테슬라 전시장 관계자는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발표된 후 테슬라 가격이 인하됐고, 연휴 기간 전시장 방문 고객이 급증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중국 전역에서 체결되는 모델3 구매 계약 건수가 평균 1000대를 넘어섰다.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 대도시 고객이 대부분이지만 지방 고객도 적지 않다. 현재 중소형 도시에는 전시장도 없는데, 실제 차를 보지도 않고 스마트폰으로 차를 계약하는 경우도 많다"라고 덧붙였다.

다른 전기차 브랜드인 광저우자동차(廣汽), 비야디(BYD) 등도 연휴 기간 방문객들이 넘쳐났다고 중국증권보는 전했다.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 2020.05.06 jsy@newspim.com

◆ 암울한 자동차 시장에 '한줄기 빛' 전기차 

중국 자동차 시장은 2000년 이후 연간 20%가 넘는 성장률을 지속하며 고속 성장했다. 2009년에는 세계 최대 차 시장의 타이틀을 얻었다. 그러나 2018년부터 역성장세로 전환, 뚜렷한 침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말 갑작스럽게 터진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에도 중국 자동차 업계는 참담한 실적을 기록했다. 4월 27일 중국 국가통계국의 발표에 따르면, 1분기 자동차 제조업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80.2%가 하락했다. 

다행히 3월부터 자동차 생산량과 판매량이 전반적인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부문의 소비 회복이 뚜렷해지고 있다. 

전기차 수요를 직접적으로 자극한 것은 정부의 보조금 정책이다. 지난 4월 23일 중국 재정부, 공업정보화부 등은  원래 올해로 종료 계획이었던 전기차 보조금 지급을 2022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방안에 따르면, 2020~2022년 3년 동안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지급하되, 보조금 지급 규모는 해마다 단계적으로 전년도 대비 10,20,30% 삭감하기로 했다.

보조금 지급 대상은 판매가 30만 위안(약 5300만원) 이하 차량으로 제한했다. 이 기준이 발표된 후 테슬라가 모델3의 판매가를 두 번에 걸쳐 인하했다. 보조금 지급 기준을 맞추기 위해 29만1800만 위안으로 조정한 후 뒤이어 다시 27만155위안으로 인하된 가격보다 3만2000위안을 내렸다. 

정부의 보조금 지급, 테슬라의 가격 할인 등 이슈로 뜨거워진 전기차 시장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졌고, 높아진 관심은 실제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 

높아진 전기차 수요는 자동차 번호판 임대 시장에서도 감지된다. 최근 들어 찾는 사람이 늘면서 전기차 자동차 번호판의 임대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것. 베이징 등 중국 주요 대도시에서는 자동차를 구매하더라도 자동차 번호판을 별도로 추첨을 통해서 받을 수 있다. 자동차 번호판 추첨에 당첨되기까지 길게는 1년 이상 걸리기도 한다. 이 때문에 자동차 번호판 임대 서비스를 이용하기도 하는데, 전기차 번호판은 내연기관차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내연기관차 추첨 참여에도 제한이 없기 때문에 통근 등으로 차량이 급하게 필요한 고객들이 전기차를 찾는 경우도 늘고 있다고 중국 매체는 전했다. 

◆ 테슬라에 도전장 중국 전기차 모델 

 

중국 전기차 시장은 2009년 정부의 보조금 지급 등 지원 정책에 힘입어 10년 동안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중국자동차협회의 통계에 따르면, 2009년 500대에 불과했던 전기차 연간 판매량은 2019년 120만6000대로 10배 이상 늘어났다. 2019년 말 기준 전기차 보유량은 381만 대에 달했다. 그러나, 전기차 구매 보조금 종료를 앞두고 2019년 시장이 침체됐다.

중국 전기차 시장의 규모가 커졌지만 가정용 자동차 수요는 기대만큼 크게 늘어나지 않았다. 중국 유명 자동차 제조사가 판매한 전기차의 60%는 가정용 차량이 아닌 영업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테슬라의 브랜드 파워, 중국 업체의 전기차 제조 수준 향상 및 정부의 보조금 연장 지급 방안에 힘입어 올해 가정용 전기차 시장이 다시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보조금 지급 대상인 판매가 30만 위안 이내 차량 간의 치열한 '격전'이 예상된다.

중국 전기차 시장은 크게 테슬라와 '테슬라의 경쟁상대'로 나뉜다고 할 정도로 테슬라의 영향력이 막강하다. 브랜드 파워에 '국산화(중국산 부품 사용)' 전략이 더해져 중국 소비자들의 테슬라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중국 퉁화순(同花順)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서 생산되는 모델3 부품 가운데 30%가 중국산이다. 테슬라는 올해 7월까지 부품의 중국산 비율을 70%까지 끌어올리고, 올해 연말까지 '중국산화 100%'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중국산 부품의 비중이 높아질수록 자동차 판매 가격도 인하될 전망이다.

테슬라의 가격 인하는 중국 전기차 제조사에겐 엄청난 부담이 될 수 있다. 당장 기술력보다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테슬라와 경쟁해야 하기 때문이다. 

중국 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의 최신 통계를 보면, 3월 중국의 전기차 판매량 4만7000대 가운데 테슬라 차량이 1만160대에 달했다. 3월 판매량의 21.6%에 달하는 수치다. 

테슬라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중국 전기차 제조사들도 차별화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웨이라이(NIO·蔚來汽車)는 충전 방식이 아닌 배터리를 교체하는 '배터리 스와프' 모델 개발에 공을 들이고, '스와프 스테이션'도 전국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중국 정부도 배터리 스와프 서비스 지원에 나섰다. 웨이라이의 ES6 모델은 경쟁자인 모델3보다 큰 내부 공간을 장점으로 중국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샤오펑의 P7 모델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가 모델3보다 긴 것이 강점이다. 모델3의 최대 주행거리가 668km인데 p7의 고급형 모델은 707km를 달릴 수 있다. 가격도 모델3보다 훨씬 저렴하다. 

중국 전기차의 '맏형' 격인 비야디의 한(漢)EV 모델은 자체개발한 '블레이드 배터리'를 처음으로 장착했다. 블레이드 배터리는 리튬철인산염(LFP, Lithium Iron Phosphate) 을 재료로 사용해 안정성을 높이고, 항속 거리도 늘린 것이 특징이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