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종합] 기아차, 1Q 영업익 4445억원 전년比 25.2% ↓..."2Q 수요절벽 직면"

원화 약세 등 우호적 환율 환경, 신차 판매 호조 등으로 매출은 증가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판매 타격...2분기 실적 악화 본격화 전망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0:20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기아자동차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1분기 영업이익 444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25.2%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7.1% 증가한 14조5669억원, 당기순이익은 59% 감소한 2660억원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기아자동차 2020년 1분기 실적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2020.04.24 iamkym@newspim.com

매출원가율은 전년 대비 2.4%p 높은 84.5%를 기록했으나, 전년 동기 일회성으로 반영된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환입 효과를 제외하면 전년과 유사한 비중을 유지했다.

판매관리비 비율은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과 신차 판매 확대에 따른 매출액 증가로 전년 대비 0.7%p 하락한 12.4%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 세계적인 수요 감소에도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약 970억원) ▲텔루라이드, 셀토스를 앞세운 미국과 인도 시장 판매 호조 ▲판매 믹스 개선 등 긍정적 요인으로 4445억원을 달성했다. 다만 통상임금 환입으로 인해 일시적 영업이익 증가가 발생한 지난해보다는 25.2% 감소했다.

이로 인해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1.7%p 감소한 3.1%를 기록했다.

경상이익은 1분기 중 코로나19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은 해외법인 등 관계사 손익 악화로 지분법손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고, 원-달러 기말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 관련 손실 등이 더해지며 2819억원에 그쳐 전년 대비 70.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59.0% 감소한 2660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는 올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9% 감소한 64만 8685대를 판매했다. 국내에서 전년 대비 1.1% 증가한 11만 6739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2.6% 감소한 53만 1946대를 판매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권역에서 전년 대비 8.9% 증가한 19만 3052대 ▲유럽권역에서 10.1% 감소한 11만 7369대 ▲중국에서 60.7% 감소한 3만 2217대 ▲러시아, 아프리카/중동, 중남미 등 기타 시장에서 2.4% 감소한 19만 4272대 ▲인도 3만 9677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지난 2월 부품 수급 문제로 일부 생산 차질이 발생했으나 이후에는 부품 수급 정상화에 나서며 셀토스, 신형 K5 등의 신차 효과를 이어갔고, 미국에서는 '북미 올해의 차'와 '세계 올해의 차'를 모두 석권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앞세워 판매가 증가했다.

인도에서도 셀토스와 올해 2월 출시한 카니발을 앞세워 판매 호조를 이어 나갔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을 가장 먼저 받은 중국과 지난달부터 급속하게 영향을 받은 유럽에서는 산업수요 급감으로 인해 큰 폭의 판매 감소를 기록했다.

기아차는 최근 지속된 주요 국가 간 무역분쟁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급격한 수요 감소가 더해져 올 한해 어려운 경영여건에 처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차 중심의 판매 역량 집중, 불확실한 상황에 대한 탄력적 대응으로 위기를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먼저 미국에서는 인기를 얻고 있는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곧 투입을 앞둔 신형 쏘렌토 등 고수익 RV 차종 판매에 집중하는 가운데 코로나19에 대응한 특별 할부 구매 프로그램 운영, 전방위적 딜러 지원으로 판매 차질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유럽에서는 당분간 큰 폭의 판매 감소를 피하기 어렵지만,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 판촉 활동을 강화하고 씨드와 니로 등 인기 차종을 앞세워 판매 회복에 나설 예정이다.

인도는 3월 말부터 공장 가동이 중단된 상태이지만, 가동이 정상화되면 인기 모델인 셀토스 적기 공급으로 2분기 수요 감소 영향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3분기에는 엔트리급 신규 SUV를 출시해 판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국내에서 먼저 좋은 반응을 얻은 고객 지원 프로그램을 현지화한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급격히 위축된 수요 심리 회복에 나서고 핵심 차종 위주로 판매 회복에 나설 예정이다.

더불어 전사적인 비용 절감은 물론, 선제적 전기차 전환,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투자 등의 노력은 아끼지 않고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분기부터는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 영향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수요 절벽에 직면할 우려가 크다"며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경영환경이지만 언택트 마케팅 활동과 경쟁력 있는 신차 판매에 집중해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