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이란 혁명수비대 "우리도 미국 군함 파괴 지시"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07:58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IRGC)의 호세인 살라미 최고사령관은 걸프 해역에서 미군 군함이 이란 선적을 위협하면 파괴하라고 명령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와 비슷한 지시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내린 응수 조치다.

지난 15일 미 군함에 접근해 위협하는 이란 혁명수비대 무장 고속단정.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살라미 총사령관은 이날 국영방송에 출연해 "나는 걸프 해역에서 이란군 전용과 민간 배의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떠한 미국 테러리스트 세력을 파괴할 것을 우리 해군에게 명령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페르시안 걸프의 안전은 이란의 전략적 우선순위의 일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아침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미 해군을 상대로 바다에서 이란 고속정들이 우리 함정을 성가시게 하면 발포하라고 지시했다"고 알렸다.

이 같은 지시는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소형 고속정 11척이 걸프해역 북부에서 훈련 중이던 미 해군과 해안경비대 함정 6척에 접근한 사건 약 일주일 만에 나왔다. 이 사건은 지난 15일 미 함정이 지역 순찰 일환으로 훈련을 진행하던 중 발생했다.

사건 당시 미 국방부는 이란이 충돌이나 그 이상의 상황을 야기하는 위험하고 도발적인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고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19일 자신들의 작전 수행을 미 해군이 비전문적이고 도발적인 방식으로 방해했다고 반박했었다.

이란 외무부는 23일 미국을 대변하는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를 초치, 최근 이란-미국 간 갈등에 대해 "나는 미국인들에게 우리는 국가 안보, 수역 경계, 해상 안전, 그리고 우리의 보안군을 방어하는데 있어서 절대적으로 단호하고 진지하며 어떠한 방해 공작에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한다"며 "미국인들은 과거에 우리의 힘을 경험했고 그것을 통해 배워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