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석유전쟁] WTI 22% 랠리…지정학적 우려·감산 기대 작용

시장 심리 불안 지속
6월물 마이너스 전 여전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23:09
  • 최종수정 : 2020년04월23일 2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23일(현지시간) 원유 선물시장에서 유가가 이틀 연속 랠리를 펼치고 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함정에 대한 발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지정학적 위험이 부각된 데다 주요 산유국이 감산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기대는 이날 유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미국 텍사스주(州) 미드랜드 인근에 위치한 퍼미안 분지에서 원유 펌프가 작동하는 모습. 2017.03.05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미국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97달러(21.55%) 급등한 16.75달러에 거래됐다. 같은 시간 브렌트유 6월물도 1.84달러(0.03%) 오른 22.21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주 초 마이너스(-) 영역으로 떨어졌던 유가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이후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고속단정이 미국의 배를 성가시게 굴면 모조리 쏴버려 파괴하라는 트윗을 날렸고 유가는 급격히 상승했다.

최근 원유시장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전 세계 원유 수요 감소와 공급 과잉 우려로 원유 선물 가격이 서브제로(마이너스)로 하락했다.

유가 급락 속에서 미국 등 산유국들이 계속해서 감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이날 유가를 띄우고 있다. 미국 오클라호마주 당국은 규제 때문에 감산을 주저하는 원유 생산 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히며 이 같은 기대를 강화했다.

다만 시장 참가자들은 조만간 전 세계 원유 저장고가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보고 유가를 추가 압박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오크트리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하워드 막스 공동 창업자는 CNBC에 보낸 이메일에서 "가장 복잡한 것은 원유를 저장하는 것에 비용이 수반된다는 점과 저장고가 무한대가 아니라는 사실"이라며 "현재 저장고는 매우 적고 이에 따라 매우 비싸 지금 원유를 사서 저장하는 것은 가치가 없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막스 창업자는 "오늘날 저장 비용이 (원유의) 가치를 넘어서며 그래서 유가가 마이너스인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지난 21일 만기를 맞은 5월물처럼 WTI 6월물도 마이너스 영역으로 진입할 수 있다고 본다. 6월에도 원유 재고가 줄지 않고 추가로 원유를 저장할 곳을 찾기가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 6월물은 내달 19일 만기를 맞는다.

전날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WTI 허브인 오클라호마주 쿠싱
의 원유 재고는 한 주간 10% 증가한 5980만 배럴로 집계됐다. 이는 쿠싱 저장고 용량에 약 2500만 배럴 못 미친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