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해운사에 1조2500억 유동성 공급…선박금융·회사채 매입 확대

선박 LTV 95%로 확대…S&LB 원리금 납부유예
중소선사 회사채 1000억원 매입…P-CBO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09:05
  • 최종수정 : 2020년04월23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물동량 감소로 경영악화가 누적되고 있는 해운사에 1조25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5차 위기관리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요 주력산업 최근 동향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 선박 LTV 95%까지 확대…S&LB 재원 2000억→4000억 확대

먼저 해양진흥공사는 해운사들의 기존선박에 대한 후순위 투자에 총 1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선박의 담보비율(LTV)을 최대 95%까지 확대해 기존 금융이 있는 선박에 대해 추가적인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이다.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5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2020.04.23 onjunge02@newspim.com

아울러 산업은행 및 수출입은행의 기존 선박 금융을 지원받은 해운사가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을 경우 전날(22일)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 안정기금'을 통해 추가 정책금융도 지원할 방침이다.

해진공이 관리하는 매입 후 재대선(S&LB) 대상 선박 전체에 대해서는 올해 원리금 납부를 유예한다. 그간 한-중 항로 운항선박에 한해서 지원했던 원리금 납부유예 대상을 모든 선박으로 확대해 총 23척이 연 288억6000만원 규모의 원리금 납부 유예를 지원받게 된다.

해진공과 자산관리공사가 각각 1000억원 규모로 실시하는 S&LB 재원도 각 2000억원씩 총 4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자산관리공사의 경우 재원 2000억원 중 1000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소진하여 더욱 신속하게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S&LB 원리금 납부유예의 경우 선사 입장에서는 1년간 내야할 돈을 내지 않아 해당 액수만큼 신규 유동성을 확보하는 효과가 있다"며 "경쟁력 갖추고 살아남을 수 있는 선사 선별해 한정된 재원을 가지고 효율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코로나 P-CBO에 해운 채권 확대…중소선사 회사채 1000억원 매입

정부는 또 총 1조68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회사채 발행 지원프로그램(P-CBO)에서 해운사 채권비중을 최대 2600억원 수준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P-CBO란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들을 대상으로 신용보증기금이 보증을 서 회사채를 찍도록 도와주는 걸 말한다.

[인천=뉴스핌] 인천항 전경[사진=인천항만공사] 2020.03.29 hjk01@newspim.com

정부는 특히 해진공이 회사채 발행 지원프로그램의 후순위 투자자로 참여하는 형태로 지원해 해운사 채권의 비중을 높이고, 기업들의 후순위 매입 부담을 경감시킬 계획이다.

단기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영세 중소선사에 대해서는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중소선사의 회사채를 최대 1,000억 원까지 매입하여 긴급 유동성을 지원한다. 해운사들이 지원조건을 충족할 경우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그밖에도 정부는 국적 원양선사인 HMM(구 현대상선)의 경우 만기도래 선박금융 상환액 등 최대 4700억 원에 대해 주채권기관으로 경영을 공동 관리하고 있는 산은과 해진공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글로벌 경기 악화와 매출 감소 간 시차가 있는 해운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2분기 이후 피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대책으로 해운사들에게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지원하여 피해가 최소화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