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팬데믹 중국 책임론'에 집단소송까지...中 "우리도 피해자"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19:5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1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서방에서 코로나19(COVID-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된 것은 중국의 책임이라는 주장이 기세를 얻으며 집단소송 움직임까지 나오자 중국이 우리도 피해자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중국이 막을 수 있었는데 하지 않았다. 고의적 책임이 있다면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우한의 한 실험실에서 유래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대행하는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코로나19 팬데믹의 중국 책임론을 제기했다.

미국 뉴욕시 맨해튼 타임스스퀘어 지하철역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과 영국 등 40개국에서는 시민 1만명이 중국 공산당을 상대로 코로나19 팬데믹 책임을 물어 6조달러(약 7320조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뉴질랜드(NZ)헤럴드와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법률회사 버먼 법무그룹은 지난달 미국 플로리다주 법원에 코로나19 피해를 주장하는 1만명을 대리해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중국이 코로나19 위험을 인지하고서도 전 세계에 제때 알리지 않아 자신이나 가족이 감염돼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버먼 측은 이번 집단소송에 40개국 1만여명의 시민이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번 소송 전략을 이끄는 제러미 앨터스는 "중국은 마땅히 배상해야 한다"며 "중국은 바이러스에 대해 제때 알리지 않았고, 우리 지역사회를 포함해 전 세계를 지옥으로 만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법률 전문가들은 중국 공산당 정부가 코로나19 위험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사실이 증명되면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고 있다.

이에 대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바이러스는 인류 공동의 적으로, 전 세계 어느 곳에서 언제든 나타날 수 있다"며 "중국도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바이러스의 피해자이지 가해자가 아니며, 바이러스의 공모자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지난 2009년 미국에서 신종플루(H1N1) 시작돼 전 세계 214개 국가 및 지역으로 확산돼 20만명이 사망했을 때, 1980년대 미국에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AIDS)가 최초로 발견돼 전 세계로 확산됐을 때, 2008년 미국 리먼브라더스 파산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에 배상을 요구하고 미국 책임론을 주장한 사람이 있었는가?"라고 반문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의 적은 중국이 아니라 바이러스라는 점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국제사회는 협력해야만 바이러스를 이길 수 있다. 비난과 비방만으로는 낭비한 시간을 되돌리거나 생명을 구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우한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발원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겅 대변인은 "코로나19 발원은 과학자와 의료전문가가 연구해야 할 과학적 문제"라며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이어 "우한바이러스 연구소는 철저히 관리되고 있어 이 연구소 직원 중 누구도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한 기념품 가게 앞에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사진 광고물이 서 있다.2020.03.24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