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트럼프 "中, 이번 사태 책임 있을시 상응하는 대응" 경고

  • 기사입력 : 2020년04월19일 13:03
  • 최종수정 : 2020년04월19일 13: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해 "고의적인 책임"(knowingly responsible)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결과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해 주목된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 현장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0.04.18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태는 발생하기 이전에 중국에서 멈췄을 수 있었는데 그렇지 않았고 이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수였다면 실수는 실수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다 알고도 고의적 책임이 있다면 확실히 그에 대한 결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통제할 수 없게 된 실수일까 고의적인 것일까"라고 반문했고 "둘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어떠한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책임론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날인 17일 브리핑에서는 코로나19 발원지와 관련해 "수상한 일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지만 많은 조사가 진행 중이다. 그리고 우리는 밝혀낼 것"이라고 했다. 

그가 말한 수상한 일들은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것으로, 과학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로부터 왔다는 것이 대다수 공통된 의견이지만 바이러스의 근원은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폭스뉴스는 바이러스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실험실에서 유래됐을 것이란 확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며 이는 "생물학적 무기라기 보다는 바이러스 판별과 퇴치 능력에서 미국보다 앞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목적이었던 것을 보인다"고 보도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조사'는 이 코로나19 우한 연구실 유래설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한시 당국이 사망자 1000여명 보고가 누락된 일을 거론, 수치를 수정한 것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는 "사망자가 가장 많은 건 중국이어야 한다. 중국은 거대한 나라"라며 "중국 발표는 우한 뿐이지 그 외 지역은 얘기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