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검언유착 의혹' 채널A기자-검사장 고발사건 수사 착수

민언련 고발사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배당

  • 기사입력 : 2020년04월13일 18:0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민주시민언론연합(민언련)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3일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민언련이 채널A 소속 기자 이모 씨와 검사장을 고발한 사건을 이날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언련은 지난 7일 이들이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전 대표를 협박했다며 이모 기자와 성명불상 검사장을 협박죄로 고발했다.

김서중 민언련 상임공동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채널A 기자가 검사를 언급하면서 이철 전 대표를 협박한 것은 취재 가이드라인 위반"이라며 "이런 잘못된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사회적·법적 제재를 가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법적으로 명백하게 협박이 성립한다고 판단, 협박죄로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직 검사를 성명불상자로 기재해 고발한 이유에 대해서는 "특정 인물이 거론되고 있는 것은 알지만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생각했다"면서도 "형사상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은 기자 단독으로 절대 할 수 없다. 기자가 고위 검사와 결탁해 형사상 불이익 의사를 전달하는 식으로 의사합치가 이뤄졌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2019.11.14 pangbin@newspim.com

앞서 MBC는 지난달 31일 신라젠 사건 수사를 두고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인 한 검사장의 유착 관계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채널A 사회부 소속 모 기자는 신라젠 전 대주주이자 VIK 전 대표인 이철 측 대리인에게 접근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위를 제보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윤 총장의 측근인 검사장이 기자와 나눈 통화녹음을 들려줬다고 한다.

파문이 커지자 대검찰청은 "해당 기자가 법조계와 금융계 관계자 취재 내용이 정리된 메모를 취재원에게 보여주고 통화녹음도 들려준 적은 있지만 이 메모나 해당 녹음과 관련된 상대방이 보도에서 언급된 검사장이 아니라는 입장을 들었다"며 일차적으로 의혹을 부인했다.

법무부는 지난 2일 대검에 해당 검사장이 관련 없다는 근거를 추가 조사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는 등 추가 감찰을 시사했다.

대검은 이와 별도로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