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한은, 7일 미 통화스와프 자금 두번째 입찰...85억불

3월31일 첫 입찰에서 87.2억달러 공급

  • 기사입력 : 2020년04월06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06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문형민 기자 = 한국은행이 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과 체결한 통화스와프를 활용한 외화대출두번째 경쟁입찰을 실시한다.  

6일 한은에 따르면 이날 진행하는 외화대출 경쟁입찰은 8일물과 84일물 2가지로 금액은 총 85억달러(8일물 15억달러, 84일물 70억달러)다. 지난달 31일 첫 입찰시 120억달러에 비해 규모가 줄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한국은행이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차분 87억2000만달러를 시중에 공급한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관계자가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 한은은 당초 120억 달러 규모로 공급을 계획했지만 이날 오전 전자입찰시스템을 통해 국내 시중은행 등을 대상으로 외화대출 입찰(84일물 100억달러, 7일물 20억달러)을 실시한 결과 총 87억2000만달러로 전액 낙찰됐다. 2020.03.31 alwaysame@newspim.com

입찰은 오전 10시부터 30분간 한은금융망 전자입찰시스템을 통한 전자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응찰 금액은 최저 100만달러이며 최대 2억2500만달러(8일물), 10억5000만달러(84일물). 최저 응찰금리는 이날 오전 9시경 한은 홈페이지 게시판과 한은금융망을 통해 발표된다(대상거래별 만기에 상응하는 OIS+25bp).  

결제일은 오는 9일이다. 입찰대상 기관은 은행법에 의한 은행,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및 한국수출입은행이다. 

한편, 지난달 31일 진행된 첫번째 입찰에서 총 120억달러 한도로 진행됐으나 총 87억2000만달러가 응찰해 전액 낙찰됐다. 84일물 79억2000만달러, 7일물 8억달러. 

84일물의 평균 낙찰금리는 0.9080%, 최저 낙찰금리는 0.3510%였다. 총 응찰 기관수는 16개. 7일물의 평균 낙찰금리는 0.5173%, 최저 낙찰금리는 0.3220%로 4개 기관이 입찰에 참여했다.



hyung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