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팬데믹 현황] 유럽 사망 2.5만명 육박...미국 10배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21:47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2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에서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가 35만명을 넘어서며 미국의 2.5배, 사망자는 2만5000명에 육박해 미국의 10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증가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 현지시간으로 30일 오전 8시 현재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5만9102명, 사망자가 2만3461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현재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상위 12개국 중 8개국이 유럽국이다. 이탈리아·스페인·독일·프랑스·영국·스위스·네덜란드·벨기에 등 8개국의 누적 확진자가 전 세계 55.6%를 차지하고 사망자는 73.3%를 차지하고 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집계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국가별로 누적 확진자는 이탈리아가 9만7689명으로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다. 스페인 보건부가 30일(현지시간) ECDC 발표와 시간차를 두고 발표한 스페인 누적 확진자 수는 8만5195명으로 하루 새 6398명 폭증하며 중국을 훌쩍 넘어섰다.

독일(5만7298명), 프랑스(4만174명), 영국(1만9522명)도 수만 명 대에서 연일 수천 명씩 늘고 있다. 네덜란드(1만866명)와 벨기에(1만836명)도 1만 명 대에 진입했다. ECBC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스위스의 누적 확진자도 1만5475명으로 급증했다.

이 외 오스트리아(8813명), 포르투갈(5962명), 노르웨이(4102명), 스웨덴(3700명), 체코(2829명), 아일랜드(2615명), 덴마크(2395명), 룩셈부르크(1950명), 폴란드(1862명), 루마니아(1760명) 등도 확진자 수가 연일 수백 명씩 늘고 있다. 핀란드(1218명), 그리스(1156명), 아이슬란드(1020명) 등도 1000명대에 돌입했다.

사망자는 이탈리아가 1만781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고, 스페인이 6528명으로 뒤를 따르고 있다. 스페인 보건부가 이날 발표한 사망자 수는 7340명으로 하루 만에 812명 늘며 증가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이 외 프랑스가 2606명으로 유럽에서 사망자가 상당히 많은 편이고, 영국(1228명)이 1000명대에 들어섰다. 네덜란드(771명), 독일(455명), 벨기에(431명), 포르투갈(119명), 스웨덴(110명)에서도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ECBC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스위스 사망자는 295명에 달했다.

이 외에도 사망자는 오스트리아 86명, 덴마크 72명, 아일랜드 46명, 루마니아 40명, 그리스 38명, 노르웨이 22명, 폴란드 22명, 룩셈부르크 21명, 체코 16명, 헝가리 15명, 핀란드 11명, 슬로베니아 11명, 불가리아 8명, 리투아니아 7명, 크로아티아 6명, 키프로스 6명, 에스토니아 3명, 아이슬란드 2명 등으로 연일 증가 추세다.

이탈리아 전국에 외출금지령이 내려진 가운데 한 주에 단 하루 식료품 구입이 허용된 주민들이 식료품점 앞에서 줄지어 서 있다. 2020.03.25 [사진=로이터 뉴스핌]

◆ 확산세 이탈리아는 완화, 스페인 가속화

유럽 코로나19 확산의 기점이 된 이탈리아에서 확산세가 점차 둔화되고 있다. 29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25일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하며, 확진자 증가율이 10% 수준을 유지하다가 5%까지 내려와 점염병 곡선이 서서히 평탄해지고 있다. 하루 기준 신규 사망자 수도 지난 27일 919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이틀 연속 감소했다.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확산 기점이 된 북부 롬바르디아주(州)의 아틸리오 폰타나 주지사는 "정점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스페인에서는 코로나19가 일일 추가 확진자가 무서운 기세로 증가하고 있으며 며칠 새 사망자도 가파르게 증가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7000명이 넘는 사망자 중 5000명 가량이 지난 일주일 사이에 숨졌다.

◆ 스웨덴의 집단면역 '실험' 성공할까

누적 확진자가 4000명을 향해 급증하고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선 스웨덴이 우리나라와 같은 확산 차단 방식이 아닌 '집단 면역'(herd immunity) 전략을 택해 전문가와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는 국민들에게 이동 제한 조치를 내리거나 외출 자제나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하지도 않고 있다.

스웨덴 보건 전문가들은 인위적 차단은 효과가 없고 집단 면역이 형성돼야만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과 재유행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스웨덴 정부는 취약계층만을 격리하고 건강한 다수들 사이에서 바이러스가 느린 속도로 퍼지도록 해 다수가 면역력을 갖도록 하는 전략을 택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집단 면역을 달성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을 수 있고, 코로나19의 전파 양상이 아직 불확실한 만큼 이러한 방식은 리스크가 큰 도박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영국 런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되는 가운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93)이 코로나19의 '상식적 예방조치 차원에서' 예정보다 일주일 앞당긴 19일 런던 버킹엄궁을 떠나 윈저성으로 향하고 있다. 2020.03.19 [사진=로이터 뉴스핌]

◆ 왕실 및 고위 인사 연이어 확진

유럽 각국의 왕실과 고위 인사들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중에서는 사망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영국에서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밀착 보좌해온 왕실 시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여왕의 건강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 시종은 여왕의 식음료와 편지 전달과 알현 안내, 반려견 산책 등 업무를 담당하며 매일 여왕과 마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남으로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왕세자(71)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의 대변인은 30일 찰스 왕세자가 자가 격리에서 해제됐다고 전했으나, 완치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를 하면서 화상회의 등으로 국정을 계속 운영하고 있다.

스페인에서는 마리아 테레사 브르봉-파르마 공주가 코로나19에 감염돼 향년 86세로 사망했다. 유럽에서 왕실 인사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처음이다.

스페인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끄는 페르난도 시몬 질병통제국장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몬 국장은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정기적으로 접촉하는 인물이어서 총리의 감염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산체스 총리의 부인 마리아 베고나 고메스 페르난데스 여사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그의 부인 마리아 베고나 고메스 산체스 여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