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전세계 누적 확진 66만명·사망 3만명 넘겨 (29일 낮 12시45분)

하루새 6만명 급증…미국·유럽서 확산세 가팔라
美 CDC "뉴욕·뉴저지·코네티컷, 14일 간 국내 여행 자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9일 14:2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9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코로나19(COVID-19)가 전 세계에서 빠르게 확산하면서 누적 확진자는 66만명을 넘겼다. 하루사이에 6만명 이상 늘어난 것이다. 미국은 12만명을 넘기며 세계 최다 확진건수를 기록했다. 이탈리아에선 사망자 수가 1만명을 넘겼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9일 낮 12시45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6만4629명, 사망자는 3만844명으로 집계됐다. 누적된 격리해제 인원은 14만156명이다.

세계 최대 코로나19 감염국은 전날에 이어 미국이다. 미국 내 확진자 수는 12만4464명으로 전날대비 2만명 가까이 늘었다.

이외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이탈리아 9만2472명 ▲중국(이하 홍콩, 마카오 포함) 8만2057명 ▲스페인 7만3235명 ▲독일 5만7695명 ▲프랑스 3만8105명 ▲이란 3만5408명 ▲영국 1만7312명 ▲스위스 1만4076명 ▲네덜란드 9819명 ▲한국 9583명 ▲벨기에 9134명 ▲오스트리아 8271명 등이다.

누적 사망자는 이탈리아가 1만23명으로 가장 많다. 이밖에 ▲스페인 5982명 ▲중국 3304명 ▲이란 2517명 ▲프랑스 2317명 ▲미국 2190명 순이다. 

◆ 美확진 12만명 돌파…CDC "뉴욕 등 3개주, 14일간 여행 제한"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은 계속해서 폭증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존스홉킨스 CSSE 현황판과 세계보건기구(WHO), 각주 보건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자체 집계한 바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 28일 오후 8시 41분 뉴욕주 확진은 5만3363건으로 확인됐다. 사망은 782건이었다.

이밖에 ▲뉴저지 확진 1만1124명·사망 140명 ▲캘리포니아 확진 5408명·사망 116명 ▲미시간 확진 4635명·사망 111명 ▲워싱턴 확진 4311명·191명 ▲매사추세츠 확진 4257명·사망 44명 ▲플로리다 확진 4038명·사망 56명 ▲일리노이 확진 3547명·사망 50명 순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8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민들에게 14일 동안 불필요한 국내 여행 자제를 촉구한다"며 "(해당 조치는) 즉각 발표된다"고 발표했다.

CDC에 따르면 해당되는 3개주 주지사는 이번 여행 자제 조치를 이행할 수 있는 완전한 재량권을 갖게 된다. 또한 ▲트럭 운송 ▲공중보건 ▲금융서비스 ▲식품공급 전문가 등 중요 인프라 산업 종사자들에겐 이번 여행 자제 조치가 적용되지 않는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뉴욕시(市)에서 코로나19(COVID-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를 쓴 한 남성이 걷고 있다. 2020.03.16 bernard0202@newspim.com

CDC가 여행제한 조치를 낸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제격리' 발언 철회가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나는 그것(격리)을 지금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가 그것을 해야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오늘 중 우리가 격리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단기적으로 뉴욕에서 2주, 아마 뉴저지와 코네티컷의 일부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몇 시간 만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격리는 필요 없을 것"이라며 발언을 철회했다. 그는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의 추천으로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지사들과 협의해 CDC에 강력한 여행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오늘 밤 CDC가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럽게 입장을 바꾼 데엔 해당 지역의 강한 반발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강제격리를 언급하자 "미 전역을 봉쇄하기 시작한다면 그것은 완전히 기이하고 역효과적이며 반미국적인 것"이라고 즉각 반발했었다. 

로이터통신도 전문가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강제격리 발언이 "인구의 10%와 국내총생산(GDP)의 12%를 차지하는 미국 동부의 경제 엔진 역할을 하는 지역에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도쿄에 위치한 한 슈퍼마켓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장을 보고있다. 슈퍼마켓의 냉동식품 진열대가 텅 비어있다. 2020.03.27 kebjun@newspim.com

◆ 일본, 이틀새 확진자 417명 늘어…수도권 중심 빠른 확산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일본 NHK는 이날 10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436명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국내 확진자 1710명 ▲크루즈선 712명 ▲전세기 확진자 14명을 더한 것으로 집계 수치는 NHK가 각 지자체 발표를 취합한 것이다.

지난 금요일과 토요일을 거치면서 일본에선 총 417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도쿄(東京)도 확진자가 15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근 수도권 지역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잇따랐다. 구체적으로는 ▲지바(千葉)현 72명 ▲가나가와(神奈川)현 29명 ▲사이타마(埼玉)현 19명이었다. 

오카사(大阪)부와 교토(京都)부의 추가 확진자는 각각 42명, 9명이었으며, 주부(中部)지방의 핵심지역인 아이치(愛知)현에서 10명, 규슈(九州)지역의 핵심지역 후쿠오카(福岡)현에서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홋카이도(北海道)확진자는 4명이었다. 

이 외에도 후쿠이(福井)현 확진자가 9명, 기후(岐阜)현·효고(兵庫)현 확진자가 각각 7명, 이바라키(茨城)현 확진자가 6명으로 나타났다. 군마(群馬)현 확진자는 4명이었으며, 구마모토(熊本)·오키나와(沖縄)현의 추가 확진자는 각 3명이었다. 확진자가 2명 발생한 지역은 5곳이었으며, 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은 12곳이었다. 

후생노동성 직원 및 검역관을 포함한 공무원 확진자와 공항 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도 8명 증가했다.

일본 내 누적 확진자 현황을 살펴보면 도쿄가 36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오사카부 191명 ▲홋카이도 171명 ▲아이치현 16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효고현 126명 ▲지바현 125명 ▲가나가와현 116명으로 7개의 지자체에서 세 자리 수가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후생노동성 직원 및 검역관을 포함한 공무원 확진자와 공항 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41명이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일본 내 확진자 중 인공호흡기를 부착했거나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환자는 27일 시점 65명이다. 내역을 살펴보면 ▲크루즈선 탑승자 9명 ▲일본 국내 확진자 56명이다.

NHK에 따르면 일본 내 확진자 가운데 27일 기준 증상 개선으로 퇴원한 사람은 975명이었다. 내역을 살펴보면 ▲크루즈선 탑승자 603명 ▲일본 국내 확진자 372명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