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자 72만 돌파...격리·도시 봉쇄 잇따라(30일 12시50분 기준)

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한달 연장...사망률 2주 내 정점"
뉴욕시 "인공호흡기 빨리 공급돼야...의료진 추가 파견 요청"
러 모스크바, 자가격리 명령..베트남 하노이·호찌민 봉쇄 임박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5:59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가 72만명을 돌파했다. 하루 사이에 확진자가 5만7800여명 추가됐다. 총 사망자는 3만4000명에 육박했다. 시민들에게 자가격리 명령을 내리거나, 도시 봉쇄를 준비 중인 곳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30일 오후 12시 50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2만2435명, 3만3997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전보다 각각 5만7806명, 3153명 늘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4만2502명 ▲이탈리아 9만7689명 ▲중국(이하 홍콩, 마카오 포함) 8만2149명 ▲스페인 8만110명 ▲독일 6만2435명 ▲프랑스 4만723명 ▲이란 3만8309명 ▲영국 1만9784명 ▲스위스 1만4829명 ▲네덜란드 1만930명 등이다.

또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이탈리아 1만779명 ▲스페인 6803명 ▲중국 3308명 ▲이란 2640명 ▲프랑스 2611명 ▲미국 2506명 ▲영국 1231명 ▲네덜란드 771명 ▲독일 541명 ▲벨기에 431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3.30 bernard0202@newspim.com

◆ 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한 달 연장...사망률 2주 내 정점"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오전(현지시간) 미국 수도 워싱턴DC와 미국령 4곳, 주(州) 전체를 포함한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4만1995명, 2486명이다. 존스홉킨스대학의 CCSE 집계치와는 차이가 있다.

주별 확진자는 ▲뉴욕 5만9568명(이하 사망 965명) ▲뉴저지 1만3386명(161명) ▲캘리포니아 6266명(130명) ▲미시건 5472명(132명) ▲메사추세츠 4955명(48명) ▲플로리다 4942명(59명) ▲워싱턴 4896명(207명) ▲일리노이 4613명(70명) ▲루이지애나 3540명(152명) ▲펜실베이니아 3441명(40명) 등이라고 NYT는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9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COVID-19) 관련 연방지침을 다음 달 30일까지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은 '10인 이상의 모임 금지', '외식·쇼핑·여행 자제' 등을 요구하는 15일 간의 지침(30일 종료)을 발표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권고 적용 시한이 30일 종료되면 이를 완화해 부활절 이전에 미국 경제를 서서히 정상화 상태로 되돌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2주 안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220만명에 이를 수 있는 사망자 수가 10만~20만명 정도로 줄일 수 있다면 매우 잘한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29 bernard0202@newspim.com

◆ 뉴욕시 "의료물자 7일치 남아"...주지사들, 병원마비 우려

빌 드 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지난 29일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환자용 의료 물자를 일주일 치 밖에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공호흡기 최소 수백개가 매우 빨리 공급돼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의료 물자뿐 아니라 의료진 부족도 우려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국에 있는 군의관과 민간 부문 의사 및 간호사를 더 많이 파견해 줄 것을 직접 요청했다고 밝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비(非)필수 근로자들에게 적용 중인 이동금지령의 기한을 다음 달 15일까지로 연장했다. 이 밖에 미국 주지사들은 이날 방송에 출연, 주내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로 가득 차 마비되는 상황을 우려했다.

◆ 모스크바 격리...베트남, 인도네시아 수도권 봉쇄 임박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시정부는 지난 29일 전 주민에 자가격리를 명령했다. 의료 지원을 받기 위해서거나 생명과 건강에 직접적 위협이 있을 경우, 집과 가까운 상점과 약국으로 필요한 물품으로 구매하러 가는 경우에만 집을 벗어날 수 있다.

100m 이내의 거리에서 반려동물을 산책시키거나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는 경우도 예외로 허용했다. 이같은 명령을 위반할 경우 행정 처벌 등이 가해질 수 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29일 하노이시와 호찌민시에 도시 전체를 봉쇄하는 방안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가 30일 보도했다.

푹 총리는 이날 하노이·호찌민·하이퐁·다낭·껀터 시 지도자들과 진행한 온라인 회의에서 이렇게 밝히고, 하노이와 호찌민시에 식량·의료 물품 등 필요한 물자를 확보해 봉쇄 시 가격 폭등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일이 없게 할 것을 요구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조만간 수도 자카르타와 그 주변 지역에 봉쇄령을 내릴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30일 전했다.

모스크바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 중이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