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경영난' 에어부산, 라임펀드 투자했다 거액 손실.."171억원 규모"

2018년 12% 수익 올렸으나 지난해 171억원 거액 손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8:5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에어부산이 지난해 라임자산운용펀드에 투자했다가 170억원이 넘는 손실을 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6월 라임펀드에 200억원을 투자했지만 10월 환매가 중단되며 171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에어부산 에어버스 A321LR 항공기 [사진=에어부산] 2020.03.19 iamkym@newspim.com

에어부산은 지난 2018년 7월 200억원을 라임펀드에 처음 투자했고, 1년 후 12%의 수익을 올려 환매했다. 이어 원금을 재투자했지만 지난해 10월 환매 중단 사태로 이 같은 손실을 입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유보금을 재무적으로 투자해왔고 이익을 봐왔다"며 "정상적인 경영 활동 차원의 투자였으나 결과적으로는 안 좋은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개별재무제표 기준 505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 전환했으며, 매출액은 6332억원을 기록해 전년(6536억원) 대비 3% 감소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