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코로나19' 덮친 중국경제 쇼크, 2020년 GDP 전망치 줄줄이 '추락'

생산과 소비 지표 곤두박질, 1분기 '마이너스 성장 '
글로벌기관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 1.5%~4% 분포

  • 기사입력 : 2020년03월19일 13:59
  • 최종수정 : 2020년03월19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세계 경제를 견인해 온 중국 경제에 심각한 내상 조짐이 가시화되고 있다. 글로벌 기관들은 중국의 실물 경제 지표 부진이 '코로나19 충격파'가 현실화된 것으로 보면서 올해 GDP 전망치를 줄줄이 하향 조정했다.

16일 공개된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2월 중국의 산업 생산량은 조업 중지에 따른 영향으로 동기 대비 13.5% 급감했다.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1976년 이후 처음이다. 소비지표도 부진했다. 1~2월 소매판매액은 전년 대비 20.5% 감소했다. 같은 기간 고정자산투자도 예상을 뛰어넘는 위축세(-24.5%)를 보였다.

이에 따라 글로벌 투자은행(IB) 및 신용평가사는 중국 1분기 GDP의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하고, 올해 성장률은 1.5%~4%에 머물 것이란 전망치를 내놨다.

왕타오(汪濤) UBS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1분기 성장률을 -5%로 예상했다. 그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업들의 조업 중지가 1~2월 지표에 영향을 줬다'며 '생산활동이 회복되고 있지만 3월까지도 완전한 정상화는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은 중국 수출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왕타오 이코노미스트는 '팬데믹 상황에 따른 미국 및 유럽 경제 부진이 글로벌 수요 위축 및 중국 수출 감소세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동시에 코로나19 확진자의 해외 유입 가능성이 커지면서 중국도 봉쇄령 조치 해제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강도 높은 부양책에도 올해 성장률은 1.5%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왕 이코노미스트는 '예상을 뛰어넘는 재정 확대 정책과 함께 부동산 규제 완화 조치를 실시한다 해도 올해 성장률은 3%를 넘기 힘들다'면서도 '다만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 여파에서 회복되면, 중국 GDP 성장률도 2021년엔 7.5%로 껑충 뛸 것'으로 예상했다.

왕타오(汪濤) UBS 이코노미스트[사진=바이두]

골드만삭스도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중국 성장률을 3%로 하향 조정했다. 앞선 전망치보다 2.5% 포인트 낮아졌다. 1분기 GDP도 마이너스 성장(-9%)이 불가피한 것으로 예상됐다.

이 기관은 '중국의 전염병 상황이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호전됐지만, 전 세계적인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2분기 경기 반등세를 억제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미국, 유럽, 일본 경제는 2분기부터 심각한 침체 국면에 진입하게 될 것'으로 진단했다.

다만 골드만삭스는 강력한 경기 부양책과 글로벌 전반에 걸친 풍부한 유동성 환경이 효력을 발휘하게 되면 3·4분기엔 각각 7.5%,9%에 달하는 높은 GDP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봤다.

모건스탠리도 1·2월 경기 지표 부진과 더딘 조업 재개로 인해 1분기 GDP 성장률이 -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2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이면서 올해 GDP 성장률은 4%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탠다드차타드 은행도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1분기 중국 성장률이 마이너스(-4.2%)로 전환될 것으로 봤다. 하지만 2분기부터 빠른 기업들의 조업 회복세가 외부 수요 감소분을 상쇄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은행은 올해 중국 GDP 성장률 전망치로 4%를 제시했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도 올해 중국 성장률을 2.9%로 낮춰 잡았다. 지난 3개월동안 4차례 하향 조정됐다. 특히 1분기 성장률은 -10%로 추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기관은 '3대 실물경제지표인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자산투자가 예상을 넘는 부진을 보인데다 실업률도 급증하고 있다'고 GDP 전망치 조정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중국의 2월 실업률은 6.2%에 달했다. 여기에다 2월 노동자들의 주당 평균 근무시간은 40.2시간으로 전달보다 6.5시간 축소됐다.

숀 로치(Shaun Roache) S&P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 같은 수치는 전무후무하다'며 부진한 지표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중국 경제가 받은 충격을 여실히 입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S&P는 중국 GDP 성장률이 3분기부터 8%로 뛰며 본격적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후 경기 회복에 속도가 붙으면서 2021년 경제 성장률은 8.6%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