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SBS '8뉴스' 방송사고 해명 "타매체 그래픽 사용…짙은 색상 문제"

  • 기사입력 : 2020년03월05일 08:44
  • 최종수정 : 2020년03월05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가 '8뉴스'에서 한국만 사라진 세계지도 사용 논란에 해명했다.

지난 3일 방송한 SBS '8뉴스'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각국이 한국발 방문객 입국을 제한한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시청자 이해를 위해 세계지도 그래픽을 사용했는데, 우리나라만 검은 바탕에 가려져 지도에서 보이지 않아 논란이 됐다. 일각에서는 일본 우익이 사용하는 지도를 사용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3월 3일 SBS '8뉴스' 보도화면. 지도상 남한이 까맣게 칠해져 있다. [사진=유튜브 SBS 공식계정 '8뉴스' 캡처] 2020.03.04 starzooboo@newspim.com

이와 관련해 SBS 관계자는 "다른 매체 사진 소스를 이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SBS에서 해당 매체 사진을 가져다 쓰면서 당초 검은색으로 돼 있던 우리나라 지도 부분이 짙은 백그라운드 색상에 묻혔다. 실제로 SBS가 사용한 사진은 한 매체의 '한국발 방문객 입국 제한 국가 현황' 지도와 일치한다. 

이 관계자는 "그래픽 담당자가 방송 전 체크할 때까지만 해도 문제가 없었지만 생방송 화면에서 한국 지도가 보이지 않게 됐다. 사전 확인 당시 그래픽 해상도가 낮았던 것으로 보인다. 어찌 됐건 저희 실수가 맞다"고 덧붙였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