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석유공사, 작년 영업이익 4억9000만달러…양수영 사장 긴축경영 탄력

부채비율 3021%로 늘어…자본감소+파생상품손실 영향

  • 기사입력 : 2020년03월03일 10:38
  • 최종수정 : 2020년03월03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석유공사가 지난해 5억달러 가까운 영업이익을 올렸다. 지난 2018년 3월 취임한 양수영 사장의 고강도 긴축경영이 점차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석유공사는 지난달 28일 이사회에서 '2019년 재무실적'을 확정하고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5억달러(한화 약 2조9750억원), 영업이익 4억9000만달러(5831억원)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은 유가하락(-10%)에 따라 전년대비 3억5000만달러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생산시설에 대한 집중적 원가관리 등으로 매출원가와 일반관리비가 하락하며 전년(4억9000만달러)과 유사한 실적을 보였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왼쪽)이 토니 듀런트(Tony Durrant) 프리미어 오일 사장과 매매계약 및 전략적 협력 논의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석유공사] 2020.01.07 jsh@newspim.com

같은 기간 7000만달러(약 83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전년(-10억5000만달러)에 비해 90% 이상 크게 감소했다. 석유공사는 "2011년 이후 9년만에 최소 수준"이라며 "작년 3월 비상경영 선포 이후 비용감축과 할리바 광구 조기생산 등 자구노력의 성과"라고 강조했다. 

공사는 이번 긍정적 실적에 대해 나이지리아사업 서명보너스 전액 회수, UAE 할리바광구 조기생산, 쿠르드사업 현안 해결, 동해가스전 생산연장 등에 따른 것으로 평가했다. 

공사는 올해 1월 매각계약을 체결한 북해 톨마운트에 이어, 올해 비핵심자산 합리화와 재무적 투자자 유치 노력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자산매각 등 자구노력이 성공할 경우, 올 연말 부채비율이 대폭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유가 하락세가 장기화 될 경우 변동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고강도 긴축경영에도 불구하고 부채는 다소 늘었다. 공사 관계자는 "고강도 긴축경영으로 차입금을 1억8000만달러 감축해 부채수준이 전년비 3000만달러 증가하는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다만 "세후순손실 및 파생상품손실 발생으로 1억7000만달러의 자본이 감소하면서 부채비율은 전기대비 733%포인트(p) 증가한 302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