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이란국영석유공사 도운 기업 6곳·개인 2명 제재

  • 기사입력 : 2020년01월24일 07:2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4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이 이란 제재를 어기고 이란국영석유공사(NIOC)의 수출을 도왔다는 이유로 두 명의 개인과 기업 6곳에 대해 제재 조치를 내렸다.

23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NIOC와 연계해 이란의 물품 수출을 도운 업체들을 제재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에 오른 기업들은 홍콩의 트릴리언스 석유화학, 세이지 에너지 HK 등 2곳과 중국 상하이에 있는 피크뷰 인터스트리,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본사를 둔 비니스코 DMCC 등이다.

이번 제재는 미 관할에 속한 대상 기업들의 모든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 기업 및 개인들과의 거래도 금지된다. 또 이들의 거래를 돕는 미국 외 금융기관들도 추가로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다.

재무부는 자샹 인더스트리 홍콩 유한공사, 중국의 산둥 치왕와 석유화학 유한공사도 함께 지목해 특별지정 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

또 트릴리언스 및 산둥 측에 연계된 개인 2명도 SDN 명단에 올라갔다.

미국은 이란의 핵개발 저지를 위해 최대 압박 전략을 쓰고 있으며, 최근에는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을 비롯해 8명의 이란 고위 관료와 함께 수십 개의 철강, 알루미늄, 구리 제조업체 등에 대한 제재에 나서기도 했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을 지지하는 시민들.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