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지난해 해외카드 실적 금융위기 이후 첫 감소...여행객 감소 영향

2019년 중 거주자 카드 해외사용금액, 전년比 1.7% 감소
홍콩 시위·한일 갈등으로 내국인 출국자수 증가세 둔화

  • 기사입력 : 2020년02월21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1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지난해 해외여행객수 증가세가 위축되면서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실적이 쪼그라들었다. 연간 해외카드 사용액이 준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처음이다.

21일 한국은행은 2019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금액이 189억달러로 전년(192억2000만달러)대비 1.7% 감소했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은행]

해외 카드사용액 감소는 내국인 출국자수 증가세 둔화와 달러/원 환율 상승에 주로 기인한다. 내국인 출국자수는 2015년부터 20~8%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다 지난해에는 0.1%에 그쳤다. 장기간 이어진 홍콩 시위와 한일 갈등에 의한 여파로 해석된다.

달러/원 환율은 미중 무역 분쟁 등 영향으로 2018년 연평균 1100.3원에서 지난해 1165.7원으로 상승했다. 

연간 기준 해외 카드사용액이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20.9%) 이후 10년만이다. 당시 내국인 출국자수는 전년대비 20.9% 줄었다.

카드 1장당 사용금액은 276달러로 전년보다 8.3% 감소했다. 해외 사용 카드는 모두 6841만4000장으로 전년비 7.2% 증가했다.

카드 종류별로는 체크카드와 직불카드가 각각 전년대비 8.5%, 30.9% 감소했다. 신용카드는 1.5% 증가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