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SK건설, 인도네시아 건설사와 친환경 아스팔트 개발

위카(WIKA)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 추진
기술 진단 뒤 솔루션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09:5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0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SK건설은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국영 건설사인 위카(WIKA)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을 위한 기술서비스 협약(TSA)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SK건설은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국영 건설사인 위카(WIKA)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을 위한 기술서비스 협약(TSA)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SK건설]

이날 체결식에는 김병권 SK건설 Oil&Gas M&BD그룹장, 밤방위카 비투멘(WIKA Bitumen) 사장, 투미야나 위카(WIKA) 사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SK건설은 위카 비투멘이 운영 중인 아스팔트 생산 플랜트에 대한 기술을 진단한 뒤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후 위카와 공동기술 개발로 신기술에 대한 라이선스를 확보할 예정이다. 오는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부톤 섬에 연간 70만톤 규모 아스팔트 플랜트의 기본설계(FEED)와 설계·조달·시공(EPC)도 수행할 계획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위카와 기술진단을 시작으로 예정된 후속 사업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라며 "이를 토대로 향후 친환경 사업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