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정부, '코로나19' 대책에 1000억원대 지출 결정

日, 코로나19 긴급 대책에 153억엔 규모 예산 편성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16:09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긴급대책 비용으로 2020년도 예산 예비비에서 103억엔(약 1110억원)을 지출하기로 14일 결정했다. 

앞서 책정된 대책 예산 50억엔과 합하면 코로나19 대책 예산규모는 153억엔이 된다. 

[도쿄 지지통신=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9일 일본의 각료회의에 참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주요 각료들. 왼쪽부터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여성활약담당상, 아카바 가즈요시(赤羽一嘉) 국토교통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아베 총리, 아소 다로(麻生太郎) 부총리 겸 재무상,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 고노 다로(河野太郎) 방위상. 2019.10.29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긴급대책을 위한 예비비 지출을 결정했다. 

지출 항목에는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사람들과 집단 감염이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를 지원하기 위한 검사·건강관리 비용 23억3000만엔이 포함됐다. 입국 심사와 검역 등의 대책 강화를 위한 비용 34억엔, 마스크 증산을 위한 기업 보조금 4억5000만엔도 계상됐다. 

이외에도 ▲국립감염증연구소에서 한번에 감염 판정을 할 수 있는 검체 수 증가를 위한 시스템 정비 비용 ▲각 지자체 감염 의심자를 진찰하는 외래 설치 지원 비용 ▲검사 키트·항바이러스약·백신 등 개발비용도 대책에 포함됐다. 

아소 다로(麻生太郎)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날 각의 뒤 기자회견에서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대응책을 착실하게 실행해서 바이러스가 국내에 만연하는 상황을 막고, (코로나19의) 영향을 받고 있는 산업에 확실하게 긴급 대응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에선 최근 중국 방문 이력이 없는 사람들의 감염이 잇따르면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전날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사례였던 가나가와(神奈川)현 거주 80대 여성과, 이날 감염이 확인된 와카야마(和歌山)현 50대 남성 의사 모두 최근 중국 방문 이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