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2020년 부산지역 표준지 공시지가 평균 6.20% 상승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7:53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2020년 1월 1일 기준 부산지역 표준지 공시지가가 평균 6.2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 2020.01.27.

13일 부산시에 따르면 주요 도시별 공시지가 상승률은 서울 7.89%, 인천 4.27%, 대구 6.80%이며 인근 울산(1.76%↑)과 경남(2.38%↑)도 소폭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감정평가사를 지정해 실거래가와 토지특성, 자연·사회적 조건 등을 감안해 조사·평가한 것으로, 중앙부동산가격공시 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 공시한 가격이다.

부산시의 경우 16개 구·군 표준지 1만7986필지에 대해 표준지 공시지가를 조사한 결과, 평균지가 변동률은 6.20%로 매년 꾸준한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전년도(10.26%)보다는 상승 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반적인 경기침체와 표준지 공시지가의 현실화율 제고 등이 원인인 것으로 판단된다.

전년도에 가격이 급등했던 △중구 4.41%(전년 17.18%) △부산진구 5.97%(전년 16.33%) △서구 6.14%(전년 11.94%)는 부동산 공시가격의 현실화율을 처음으로 반영한 전년 대비 하락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반적으로는 그동안 토지가격이 실제 거래가격과 비교해 저평가된 역세권·상권 지역과 고가주택 중심으로 실거래가를 반영하면서 부산지역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상승했다.

해운대관광리조트 및 동부산관광단지 개발사업이 확대되고, 우3구역, 반여1-1구역, 거제2구역, 남천 2구역 착공 등 구·군별 대규모 도시개발사업 등에 따른 영향으로 △해운대구(8.72%) △동래구(7.72%) △연제구(6.79%) △수영구(6.71%)가 전국 평균(6.32%)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 외 △강서구(4.28%) △중구(4.41%) △영도구(4.48%) △동구(4.9%) 등 12개 구·군은 김해신공항사업추진 지연, 해운업·조선업 경기침체 등으로 상승률이 둔화하면서 전국 평균보다는 낮게 나타났다.

부산시 내 표준지가가 제일 높은 토지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부산진구 부전동 254-20번지(서면 금강제화)로 ㎡당 4300만원이며, 가장 낮은 곳도 지난해와 동일한 개발제한구역인 금정구 오륜동 산40번지로서 ㎡당 96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지 공시지가 열람은 구·군 토지정보과나 국토교통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를 통해 가능하다.

표준지 공시지가에 대한 이의신청은 오는 3월 13일까지 국토교통부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신청과 팩스 또는 우편(서면)으로 하거나 해당 시·구·군 민원실을 직접 방문하면 할 수 있다.

제기된 이의신청에 대해서는 공정성과 정확성을 기하기 위해 당초 감정평가사가 아닌 다른 감정평가사가 다시 조사․평가한 후 중앙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가격의 재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재조정된 가격은 오는 4월 12일 관보를 통해 조정 공시된다.

한편, 2020년 1월1일 기준 68만9953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는 토지이용상황 등 토지특성이 가장 유사한 표준지를 선정해 산정하고, 산정지가를 검증한 뒤 지가 열람 및 의견제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오는 5월 29일 결정, 공시될 예정이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