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19] 40대미만 17·24·28번 환자, 항바이러스제 투여 없었다

전문가들 "젊고 건강한 환자 자가면역으로 치유 가능하다"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에이즈(HIV,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지만, 젊고 면역력이 강한 환자들은 이 치료제를 투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는 에이즈를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다. 국내 의료진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에 다국적 제약사 애브비의 항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칼레트라'를 활용하고 있다. 칼레트라는 바이러스가 증식하기 위해 필요한 단백질 분해효소의 활성을 억제한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비드-19)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주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고 있다. 2020.02.10 China Daily via REUTERS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격리 입원중인 환자들 중 17번, 24번, 28번 환자는 칼레트라를 투여하지 않았다. 세 환자는 공통적으로 40세 미만이다.

17번 환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이다. 지난달 20~22일 싱가포르에 세미나를 다녀온 뒤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아 명지병원에서 격리 입원치료 7일만인 12일 퇴원했다.

17번 환자의 주치의였던 강유민 명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7번 환자는 CT상에서는 폐렴이 확인됐지만 증상이 경증이었기 때문에 칼레트라는 투여하지 않았다"라며 "혹시 모를 폐렴에 대비해 대증치료만 했다"라고 설명했다.

24번 환자는 28세 한국인 남성이다. 지난달 31일 1차 임시항공편을 통해 입국한 우한 교민으로 지난 7일 확정 판정을 받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 입원치료를 받았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24번 환자는 젊고 면역력이 강한데 증상은 경미해 치료 과정에서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28번 환자는 30세 중국인 여성이다. 지난달 20일 3번 확진자와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이후 함께 다녔다. 지난달 25일 마지막으로 접촉한 뒤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번 환자 주치의 강유민 교수는 "28번 환자는 경미한 증세만 보여 항바이러스제를 비롯해 어떤 약물도 쓰지 않고 있다"라며 "현재 병원이 자체적으로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젊고 건강한 환자에서는 자가면역으로 치유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방지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 태스크포스(TF) 팀장은 지난 11일 "일부 젊고 건강한 환자들은 자가면역으로 저절로 치유가 가능하기 때문에 무조건 항바이러스 치료를 하지는 않고 있다"라고 설명했던 바 있다.

의료계 관계자는 "국내 신종 코로나 환자들의 증상은 경미하게 나타나고 있다"라며 "특히 젊은 환자들에서 면역력이 강해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지 않고 자가치유하는 경우가 나타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앙임상TF는 부작용이 적다는 점에서 칼레트라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차 치료제로 검토하고 있다. 중앙임상TF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주치의, 대한감염학회 등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임상 전문가 단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과학적 근거를 제공하고 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